[의료단신] 갑을구미병원, 구미 최초 최첨단 ‘로봇 재활치료 센터’ 개소

기사입력:2023-07-03 12:19:53
갑을구미병원의 로봇재활치료 센터에서 재활 환자가 발판기반형 보행재활로봇시스템으로 착석형 체중 지지방식을 이용해 평지걷기, 계단 오르내리기, 능동보행모드 등 다양한 보행훈련 모드를 선택하여 훈련하는 모습.(사진=갑을의료재단)

갑을구미병원의 로봇재활치료 센터에서 재활 환자가 발판기반형 보행재활로봇시스템으로 착석형 체중 지지방식을 이용해 평지걷기, 계단 오르내리기, 능동보행모드 등 다양한 보행훈련 모드를 선택하여 훈련하는 모습.(사진=갑을의료재단)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KBI그룹 의료부문인 갑을의료재단(이사장 박한상)의 갑을구미병원이 구미지역 최초로 로봇재활치료 센터를 개소해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갑을구미병원은 이번에 도입한 재활로봇을 활용해 중추신경계나 근골격계 손상에 의한 하지마비 및 편마비 환자, 보행장애 환자에게 재활로봇을 이용한 운동학습과정을 통해 뇌신경 또는 신경 및 근육 등의 재활과 재조직화를 유도해 보행이나 일상동작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송황준 갑을구미병원 재활의학과 원장은 “로봇을 이용한 재활치료는 환자 개개인의 운동 능력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통해 정상 보행에 가까운 패턴으로 반복적으로 일정하게 훈련할 수 있고 치료 중 보행 상태에 대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재활로봇을 이용하여 뇌졸중, 척수손상, 뇌성마비 등으로 인해 보행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의 보행훈련, 하지근육 재건, 관절운동 회복훈련 등에 적용하여 환자의 기능회복 및 일상 생활로의 복귀를 높이는데 일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마비가 심한 환자도 로봇을 통해 움직일 수 있어 환자가 어느 정도 힘을 가하면, 로봇이 환자의 움직임과 힘을 감지하고 추가적인 힘을 보조해줌으로써 기립과 보행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 보행할 수 없는 마비 환자에게는 마비 환자 전용 집중보행훈련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어 마비 회복도 기대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남아 있는 근육을 더 강화할 수 있다고 갑을의료재단은 설명했다.

박한상 갑을의료재단 이사장은 “구미와 경북지역 재활선도병원으로서 재활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해온 갑을구미병원은 이번 재활로봇 도입을 통해 재활 환자들이 서울 등 수도권으로 가지 않아도 최적의 재활훈련을 받을 수 있는 재활치료의 새 역사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87.60 ▼34.21
코스닥 839.41 ▼7.17
코스피200 366.08 ▼5.5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87,000 ▲78,000
비트코인캐시 687,500 0
비트코인골드 49,150 ▲150
이더리움 5,182,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44,100 ▲30
리플 739 ▲8
이오스 1,157 ▲6
퀀텀 5,120 ▼4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257,000 ▲79,000
이더리움 5,189,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44,190 ▲80
메탈 2,618 ▲4
리스크 2,331 ▲5
리플 738 ▲7
에이다 646 ▼0
스팀 377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139,000 ▲10,000
비트코인캐시 686,500 ▲500
비트코인골드 49,900 0
이더리움 5,181,000 ▲25,000
이더리움클래식 44,080 ▲60
리플 738 ▲7
퀀텀 5,170 0
이오타 315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