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이슈] 셀트리온헬스케어, 브라질서 2년 연속 '램시마' 입찰 수주

기사입력:2023-01-10 19:31:25
[로이슈 전여송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최대 제약시장인 브라질에서 2년 연속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입찰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수주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상반기에만 램시마 총 34만 2000바이알(병)을 브라질 연방정부 시장에 독점 공급하게 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정부 시장은 전체 인플릭시맙 시장의 60%를 차지할 만큼 가장 큰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해당 연방정부 입찰에서 경쟁사들을 제치고 단독 수주에 성공하며 램시마를 독점 공급한 바 있으며, 올해도 입찰에 성공하며 안정적으로 시장을 선점하게 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중남미 지역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핵심 시장인 브라질을 선점하는데 주력해 왔다. 특히 공격적인 입찰 전략으로 램시마 뿐만 아니라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 등 모든 제품들의 입찰을 성공적으로 수주했으며, 이번 램시마 입찰 성과를 기반으로 올해 개최될 예정인 리툭시맙 및 트라스투주맙 입찰에서도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성과는 브라질 외 중남미 지역에서도 가시화되고 있다. 이미 주요 국가인 콜롬비아, 칠레, 페루 등에선 램시마가 8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코스타리카, 에콰도르 등에서도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의약품들이 모두 95% 이상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중남미 지역 강경두 담당은 “다년간 중남미 현지 법인을 통해 직접 판매는 물론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온 당사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긍정적인 매출 성장세와 더불어 후속 제품도 차질없이 출시하는 등 중남미 지역에서의 입지 강화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58.42 ▲3.53
코스닥 862.19 ▼9.14
코스피200 376.00 ▲1.2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84,000 ▼31,000
비트코인캐시 610,500 ▲3,000
비트코인골드 40,000 ▼50
이더리움 5,057,000 ▲9,000
이더리움클래식 36,100 ▼90
리플 692 ▼2
이오스 935 ▼3
퀀텀 4,166 ▲1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850,000 ▲31,000
이더리움 5,052,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36,090 ▼80
메탈 1,762 ▼6
리스크 1,587 ▲2
리플 692 ▼1
에이다 584 ▼1
스팀 316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3,788,000 ▼14,000
비트코인캐시 609,500 ▲2,500
비트코인골드 39,380 0
이더리움 5,057,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36,130 ▼40
리플 693 ▼1
퀀텀 4,171 0
이오타 268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