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단신] 삼성엔지니어링, ‘서해권역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 업무협약

기사입력:2022-11-10 16:06:56
center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왼쪽 두번째)이 참여사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엔지니어링)
[로이슈 최영록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한국석유공사, 남동발전, 서부발전, 포스코홀딩스, 롯데, SK가스 등과 지난 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서해권역 청정 암모니아 공급망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이날 열리는 국무총리 주재 제5차 수소경제위원회 사전행사로 진행됐으며, 한덕수 국무총리(수소경제위원회 위원장),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수소경제위원회 간사),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과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 등 각 사의 최고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무탄소 발전의 원료인 청정 암모니아를 중동, 말레이시아 등에서 생산해 서해권역 인수인프라를 통해 인근 암모니아 혼소 발전소로 공급하고, 크래킹(분해)을 통해 수소를 생산하여 인근 수소 발전소(전소 및 혼소)로 공급하기 위한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힘을 모은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한국석유공사, 포스코홀딩스, 롯데, SK가스와 해외 그린 및 블루 암모니아 생산기지 구축에 참여한다. 한국석유공사, 롯데 및 SK가스는 국내 서해권역에 청정 암모니아 인수∙저장∙유통 인프라와 크래킹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에 참여한다. 남동발전과 서부발전은 동 인프라를 통해 청정 수소∙암모니아를 공급받아 혼소실증에 활용한다.

수소산업과 발전을 위해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민간과 공공의 협력을 통해 국가 청정수소 생태계를 조성 및 활성화하고 글로벌 수소경제를 선도하는데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엔지니어링 최성안 사장은 “이번 협약은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도입을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기술력과 해외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해외 수소 도입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14.96 ▼9.52
코스닥 824.11 ▲11.92
코스피200 314.30 ▼1.4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370,000 ▲48,000
비트코인캐시 167,800 ▼500
비트코인골드 21,680 ▼80
이더리움 2,357,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26,970 ▲10
리플 570 ▲3
이오스 1,573 ▼19
퀀텀 4,334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421,000 ▲96,000
이더리움 2,395,000 ▼1,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7,420,000 ▲56,000
비트코인캐시 167,400 ▼1,200
비트코인골드 21,500 0
이더리움 2,360,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26,950 ▲50
리플 571 ▲4
퀀텀 4,348 ▼83
이오타 28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