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달성 위한 민관협력 '컨트롤타워' 출범

기사입력:2021-04-16 12:56:24
center
사진=대한상의
[로이슈 안재민 기자]


산업부문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컨트롤타워가 마련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는 16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주요 업종별 협회, 연구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

출범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SK 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등 민관 주요인사들이 참석했다.

산업부문은 2018년 기준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7억2700만t의 35.8%(2억6100만t)를 차지하는 다배출 2위 업종이다.

특히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 정유 등 4대 업종이 산업부문 배출량의 75.8%(1억9800만t)를 차지한다.

이에 산업부와 업계는 지난 2월 철강을 시작으로 시멘트, 석유화학, 정유, 반도체·디스플레이, 자동차, 비철금속, 제지·섬유, 전기전자, 조선, 기계, 바이오 등 12개 업종별 협의회와 기술혁신·표준화 협의회를 구성해 탄소중립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9개 업종), 석유화학-바이오 연대 협력 선언, 자동차 탄소중립 5대 정책 방향 제시 등의 성과를 냈다.

협의회 운영 과정에서 산업계는 어렵고 도전적인 탄소중립을 차질없이 추진하려면 금융·세제·기술혁신, 법·제도적 기반 구축 등 정부의 다각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탄소중립 추진위는 이러한 산업계 건의 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업종·부문별 탄소중립 전략을 논의하고, 이행 상황을 점검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위원장은 산업부 장관과 대한상의 회장이 맡는다.

이날 출범식에서 산업부는 산업계와의 광범위한 소통과 인센티브 방식의 지원 확대를 기본 방향으로 탄소중립 5대 핵심과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수소환원제철, 연·원료 대체 등 민간 주도의 '한계 돌파형' 기술혁신을 지원하고자 9월까지 '2050 탄소중립 R&D 전략'을 수립하기로 했다.

투자세액공제를 적용하는 신성장·원천기술에 탄소중립 관련 신기술을 반영하는 등 기업의 탄소중립 전환 투자를 위한 비용 부담도 완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산업계의 자발적 탄소중립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탄소중립 산업구조 전환 촉진 특별법(가칭)'을 제정한다.

안재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61.66 ▼47.77
코스닥 967.10 ▼11.51
코스피200 421.86 ▼6.9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9,372,000 ▼156,000
비트코인캐시 1,838,000 ▼21,000
비트코인골드 141,000 ▲1,000
이더리움 5,238,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132,800 ▼200
리플 1,799 ▲7
라이트코인 463,600 ▲1,300
이오스 16,260 ▲3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9,527,000 ▼17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9,301,000 ▼103,000
비트코인캐시 1,843,000 ▼12,000
비트코인골드 140,000 ▼200
이더리움 5,228,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132,500 ▼300
리플 1,799 ▲7
퀀텀 30,330 ▲250
라이트코인 462,600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