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씨엠생명과학,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공식초청

기사입력:2020-12-21 13:31:31
[로이슈 편도욱 기자]
에스씨엠생명과학(이하 SCM생명과학. 대표이사 이병건)이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행사인 ‘제39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공식으로 초청받았다. SCM생명과학은 이번 행사에서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의 기술이전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올릴 계획이다.

21일 SCM생명과학은 내년 1월 11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초청받아 참석한다고 밝혔다. 올해 행사에는 전 세계 500개 회사에서 1만여명 이상이 참여해 제약·바이오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네트워킹을 진행한다. 글로벌 빅 파마는 물론이고 바이오벤처와 정부, 학계, 투자 등 전문가들이 총출동해 투자유치 및 기술수출과 관련된 논의도 나눌 전망이다.

SCM생명과학은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를 앞두고 세포치료제 기술이전(라이선스 아웃)에 집중할 준비를 마쳤다. 특히 최근에는 다양한 파이프라인의 성공적인 연구진척 상황을 공유하며 기술수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동사는 앞서 지난 16일 자사의 줄기세포를 기반으로 한 아토피 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인 SCM-AGH의 임상 중간 결과를 공개해 큰 관심을 모았다. 임상 1/2상 중간결과에서 전체 투여환자 중 68%가 뚜렷한 개선효과를 보였으며, 24주 이상 진행된 환자 전원에서는 장기지속효과가 유지되는 모습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또한 이번달 초에는 미국혈액학회(ASH)에서 동종 ‘CARCIK-CD19’의 임상 1/2상에서 고용량 투여 받은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 환자 9명중 7명이 완전관해(암세포를 찾을 수 없는 상태)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동 파이프라인은 SCM생명과학과 제넥신의 미국합작법인 코이뮨이 개발중인 동종 CAR-T 기반 면역항암제로 기존 자가 CAR-T 치료제의 한계로 꼽히는 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 등의 부작용을 줄여 안전성을 높였다는 평을 듣는다. 또한 치료비용이 4~5억원 수준으로 알려진 자가 CAR-T 치료제에 비해 훨씬 저렴해 환자들의 비용부담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43.49 ▼39.50
코스닥 926.20 ▼4.60
코스피200 414.17 ▼6.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874,000 ▼1,077,000
비트코인캐시 585,000 ▼8,500
비트코인골드 31,450 ▼160
이더리움 1,795,000 ▼27,000
이더리움클래식 12,980 ▼250
리플 550 0
라이트코인 210,700 ▼2,900
대시 245,600 ▼4,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6,080,000 ▼920,000
비트코인골드 30,410 ▼690
이더리움 1,794,000 ▲54,000
이더리움클래식 12,470 ▼4,870
리플 494 ▼133
라이트코인 200,500 ▼66,200
에이다 1,385 ▼25
퀀텀 5,900 ▼2,2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