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삶의 목표 1위는… '내 집 마련'

기사입력:2020-08-06 08:25:33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인생을 사는데 있어 목표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가장 이루고 싶은 삶의 목표는 ‘내 집 마련’, 삶의 만족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경제적 여유’로 조사되었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9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91.9%가 ‘인생을 사는데 있어 목표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중요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는 8.1%에 불과했다.

직장인들에게 향후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자 ‘내 집 마련’(24.7%)을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목돈 만들기’(18.7%), ‘은퇴 후 여유로운 삶’(12.8%), ‘이직’(9.1%), ‘성공적인 경력 관리’(8.9%), ‘결혼’(8.6%), ‘창업’(6.8%), ‘자격증 취득’(5%), ‘없다’(3.1%), ‘학업’(2.3%)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경제적 부담 때문에 내 집 마련을 미루는 밀레니얼 세대가 포진해 있는 20대, 30대가 인생의 목표로 ‘내 집 마련’(24.2%, 30.8%)을 가장 많이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주택시장에서 조연이었던 20~30대가 주연이 된 이유는 안정적인 주거생활 영위 외에도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내 집 장만에 대한 강박도 점차 커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결혼’을 향후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로 꼽은 20대는 14%, 30대는 10.96%로 저조한 수치를 보였다.

이 외에도 40대는 ‘목돈 만들기’(29%), 50대는 ‘은퇴 후 여유로운 삶’(46.5%)을 5년 내 인생의 목표로 가장 많이 설정하고 있었다.

‘5년 내 이루고 싶은 목표가 없다’고 답한 직장인에게 그 이유를 묻자 ‘어차피 인생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아서’가 31.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목표를 세운다고 해서 미래가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26.7%), ‘생활이 너무 바빠 생각할 여유가 없어서’(15%), ‘내가 무엇을 좋아하고 원하는지 잘 몰라서’(15%), ‘목표를 세울 필요성을 못 느껴서’(11.7%)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 또한 연령별 답변이 양분화 되고 있었는데 2030세대는 목표가 없는 이유로 ‘목표를 세운다고 해서 미래가 달라질 것 같지 않아서’라는 삶의 목표에 대한 회의론을 1위로 선택했다. 반면 4050세대는 사회적 경험과 연륜이 느껴지는 답변인 ‘어차피 인생은 원하는 대로 흘러가지 않아서’를 목표가 없는 이유로 선택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삶의 만족도를 차지하는 가장 큰 요소로는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인 64.2%가 ‘경제적 여유’를 꼽았다. 이 밖에 ‘시간적 여유’(11.8%), ‘원하는 직업을 갖는 것’(8%), ‘좋은 배우자(4.2%)’, ‘내 소유의 부동산’(2.9%), ‘번듯한 직장’(2.9%), ‘원만한 대인관계’(2.7%), ‘사회적 지위’(1.8%), ‘자녀의 성공’(1.4%)이 뒤따랐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29.19 ▲19.97
코스닥 841.56 ▲12.85
코스피200 308.57 ▲2.6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309,000 ▲8,000
비트코인캐시 257,000 ▲3,100
비트코인골드 9,290 ▲5
이더리움 402,200 ▲500
이더리움클래식 6,915 ▼25
리플 273 ▲1
라이트코인 52,050 ▲250
대시 79,800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2,320,000 ▲4,000
비트코인골드 13,440 ▲520
이더리움 402,150 ▲200
이더리움클래식 9,160 ▲385
리플 272 ▼1
에이다 96 ▲1
퀀텀 2,755 ▲30
네오 22,730 ▲8,1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