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尹대통령 지지율 ‘24%’…여당은 ‘29%’로 출범 후 최저

기사입력:2024-05-25 11:54:41
경제이슈점검회의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경제이슈점검회의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최영록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20%대 중반에 한 달 이상 머물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에서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24%였다고 24일 밝혔다.

직전 조사인 5월 둘째 주(7∼9일)의 24%와 동일하다. 긍정 평가는 총선 후 처음 진행한 4월 셋째 주(16∼18일) 조사 당시 최저치인 23%를 기록한 뒤 이날까지 이뤄진 세 차례 조사에서 연속으로 24%를 기록 중이다.
부정 평가는 67%로, 직전 조사와 동일했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외교(11%) ▲의대 정원 확대(11%) ▲전반적으로 잘한다(6%) ▲주관/소신(4%) ▲열심히 한다/최선을 다한다(4%) ▲경제/민생(4%) 등이 꼽혔다.

반대로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물가(14%) ▲소통 미흡(10%) ▲독단적/일방적(8%) ▲거부권 행사(7%) ▲외교(5%) ▲김건희 여사 문제(5%) ▲의대 정원 확대(4%) 등이 거론됐다.

국민의힘 정당 지지도는 직전 조사보다 5%포인트 떨어진 29%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총선 직후 이뤄진 4월 셋째 주 조사에서 30%에 턱걸이했고,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20%대로 떨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직전 조사보다 1%p 오른 31%, 조국혁신당은 동일한 11%, 개혁신당은 1%p 하락한 4%로 나타났다.

자유통일당, 진보당은 각각 1%,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 22%다.

한국갤럽은 “지지도 수치상으로 보면 국민의힘만 2주 전보다 5%p 하락해 거의 변함없는(1%p 이내 등락) 다른 정당들과 대비된다”며 “현재 국민의힘은 총선 백서를 둘러싼 당내 갈등을 겪는 한편, 대통령의 재의 요구에 따른 ‘채상병특검법’ 재의결 표를 단속 중”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전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에 대한 조사에서는 ‘지급해야 한다’가 43%, ‘지급해선 안 된다’가 51%로 나타났다.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진보층은 지급 찬성(65%), 보수층은 반대(70%)로 이념 성향에 따라 찬반 성향이 갈렸다. 중도층은 찬성 40%, 반대 53%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작위 추출된 무선전화 가상번호에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1.9%였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84.26 ▼23.37
코스닥 852.67 ▼4.84
코스피200 380.88 ▼3.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0,931,000 ▼156,000
비트코인캐시 558,000 ▲1,500
비트코인골드 37,790 ▼380
이더리움 4,968,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3,150 ▼10
리플 690 ▼1
이오스 816 ▲1
퀀텀 3,670 ▲1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0,975,000 ▼170,000
이더리움 4,970,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33,200 ▼20
메탈 1,669 ▲51
리스크 1,441 ▼4
리플 691 ▲0
에이다 550 ▲4
스팀 283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0,882,000 ▼118,000
비트코인캐시 558,000 ▲3,000
비트코인골드 37,920 0
이더리움 4,967,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33,090 0
리플 690 ▲0
퀀텀 3,662 ▲18
이오타 250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