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의대증원 강행 의지... "2천명 최소 수치... 의료개혁 협상이나 타협 대상 될 수 없어"

기사입력:2024-02-27 15:41:47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의대 증원 2천명 확대 방침에 대해 필수이자 최소 수치임을 강조하며 정책 시행을 강행할 의지를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제6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의료 개혁에 대해 "협상이나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볼모로 집단행동을 벌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것은 어떠한 명분으로도 정당화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의대 정원 2천명 증원은 이러한 국가의 헌법적 책무를 이행하기 위한 최소한의 필수적 조치"라며 "우리나라는 현재 의사 수가 매우 부족하다. 가까운 미래는 더 심각한 상황이 된다"고 강조했다.

안제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09.63 ▼60.80
코스닥 832.81 ▼19.61
코스피200 356.67 ▼8.6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620,000 ▲300,000
비트코인캐시 731,000 ▲6,500
비트코인골드 50,800 ▲250
이더리움 4,615,000 ▲34,000
이더리움클래식 39,520 ▲320
리플 738 ▲4
이오스 1,121 ▲10
퀀텀 6,070 ▲15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46,000 ▲312,000
이더리움 4,632,000 ▲36,000
이더리움클래식 39,660 ▲340
메탈 2,235 ▲27
리스크 2,187 ▲21
리플 741 ▲5
에이다 696 ▲7
스팀 377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4,591,000 ▲232,000
비트코인캐시 733,000 ▲6,500
비트코인골드 50,000 0
이더리움 4,611,000 ▲29,000
이더리움클래식 39,490 ▲320
리플 738 ▲4
퀀텀 6,035 ▲100
이오타 336 ▲8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