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효성첨단소재, 농어촌ESG실천인정기업 선정

기사입력:2024-01-18 16:24:38
[로이슈 편도욱 기자] 효성티앤씨와 효성첨단소재가 18일 열린 '2023년 농어촌ESG대상 시상식’에서 ‘2023년 농어촌ESG실천인정제도’ 인정기업으로 선정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으로부터 인정패를 수상했다.
효성 관계자는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유공자 포상 부문에서는 해수부장관 표창에 ㈜효성 박종호 PL이, 산업부장관 표창에 효성첨단소재㈜ 유영민 PM이 각각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매년 농어촌과 상생협력활동을 우수하게 추진해온 기업ㆍ기관을 ‘농어촌ESG실천인정기업’으로 선정해오고 있다"라며 "이번 수상은 효성그룹이 매년 농어촌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해 다양한 ESG 활동을 펼쳐온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이다"라고 밝혔다.

효성그룹은 바다 속 탄소저감을 위해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함께 잘피숲 보전 활동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탄소를 흡수하는 대표적인 블루카본인 잘피는 해양생태계법에 의해 지정된 해양보호생물이다.

효성티앤씨는 이에 더하여 부산광역시, 전라남도 등 지자체들과 협업해 폐어망을 재활용해 나일론 섬유인 ‘마이판 리젠오션’을 만드는 폐어망 리사이클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또, 포스코, 여수광양항만공사와 함께 ‘광양만권 자원순환 프로젝트’에 나서 광양만 지역의 폐어망과 폐페트병을 ‘리젠’ 섬유로 리사이클하여 자원순환에 앞장서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전주시, 국립생태원과 연계해 멸종위기종인 ‘전주 물꼬리풀’ 복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 충남 서천군 유부도의 생태계교란종을 제거하고, 멸종위기 야생식물을 활용한 밀원식물 정원을 조성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양양∙울진 지역 농가에 울타리 설치를 지원해 멸종위기 Ⅰ급인 산양 보호와 더불어 농가 피해를 예방하기도 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3.97 ▼0.21
코스닥 849.93 ▲3.42
코스피200 371.22 ▼0.3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814,000 ▼117,000
비트코인캐시 712,000 ▼1,000
비트코인골드 51,950 ▼150
이더리움 5,229,000 ▼35,000
이더리움클래식 43,750 ▼530
리플 741 ▼2
이오스 1,198 ▼4
퀀텀 5,39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717,000 ▼225,000
이더리움 5,229,000 ▼31,000
이더리움클래식 43,810 ▼460
메탈 2,707 ▼15
리스크 2,485 ▼3
리플 741 ▼1
에이다 682 ▼3
스팀 389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773,000 ▼108,000
비트코인캐시 709,500 ▼3,000
비트코인골드 52,550 ▲800
이더리움 5,228,000 ▼31,000
이더리움클래식 43,680 ▼430
리플 740 ▼2
퀀텀 5,390 ▲20
이오타 320 ▲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