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판결] "지자체 조례로 일정 구역 지정·고시해 가축 사육 제한하는 가축분뇨법, 합헌" 결정

기사입력:2023-12-26 16:55:40
헌법재판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헌법재판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지방자치단체 재량으로 일정 구역을 지정해 가축 사육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가축분뇨법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판결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1일 A 씨가 청구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9조 제1항에 대한 헌법 소원 사건(2020헌바374)에서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대구 군위군에서 축사를 경영하는 A 씨는 2014년 말 기존 축사에 410㎡ 상당을 증축한 뒤, 2019년 8월 증축 부분에 대해 군위군수에게 건축허가 등을 신청했지만 군위군수는 증축 부분이 주거밀집지역 부지경계선, 하천구역 경계선, 고속국도 등 경계선으로부터 일정 거리 내 위치해 군위군 가축사육 제한에 관한 조례에 따라 가축사육제한구역이라는 이유 등으로 불허처분을 했다.

이에 반발한 A 씨는 2019년 8월에 대구지법에 해당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고, 소송 중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8조 제1항에 대해 위헌법률심판제청신청을 했으나 그 신청이 기각되자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했다.

해당 법률에서는 시장·군수·구청장은 지역주민의 생활환경보전 또는 상수원의 수질보전을 위해 주거 밀집지역으로 생활환경의 보호가 필요한 지역과 수질환경보전이 필요한 지역, 환경정책기본법 제12조에 따른 환경기준을 초과한 지역, 환경부장관 또는 시·도지사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으로 지정·고시하도록 요청한 지역 등에 대해 지정·고시해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A 씨는 "이 조항이 과도한 제한이며, 법률에 규정할 사항을 하위법령에 포괄적으로 위임하고 있어 포괄위임금지 원칙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헌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헌재는 "해당 조항은 가축사육 제한이 가능한 대상 지역의 한계를 설정하고 있고, 가축분뇨법의 입법목적과 가축사육에 따라 배출되는 환경오염물질이나 악취 등으로 인해 지역주민의 생활환경이나 상수원의 수질이 오염되는 것을 방지하려는 심판대상조항의 목적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가축사육제한구역이 정해질 수 있다는 점이 충분히 예측 가능하므로 포괄위임금지원칙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아울러 "가축사육에 따라 배출되는 환경오염물질이나 악취 등으로 인해 지역주민의 생활환경이나 상수원의 수질이 오염되는 것을 방지해 국민보건의 향상과 환경보전에 이바지하기 위한 것으로서 입법목적이 정당하다"며 "지자체별로 일정한 구역에서 가축사육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한 것은 환경오염물질의 배출이나 악취의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는 데 기여하므로 목적 달성에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5.75 ▲52.73
코스닥 862.23 ▲16.79
코스피200 363.60 ▲7.6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577,000 ▼153,000
비트코인캐시 728,000 ▲1,000
비트코인골드 50,450 0
이더리움 4,695,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40,380 ▲70
리플 784 ▼2
이오스 1,242 0
퀀텀 6,12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731,000 ▼102,000
이더리움 4,701,000 ▲10,000
이더리움클래식 40,370 ▲30
메탈 2,466 ▲8
리스크 2,520 ▲15
리플 785 ▼2
에이다 715 ▼4
스팀 462 ▼26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515,000 ▼90,000
비트코인캐시 727,000 ▲2,500
비트코인골드 50,550 0
이더리움 4,693,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40,180 ▼20
리플 784 ▼1
퀀텀 6,085 0
이오타 368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