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삼호중공업, 한·일 학생들과 “새 선박 탄생 축하”

기사입력:2023-10-10 11:51:27
center
10일 현대삼호중공업에서 한일 고교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글로브 프론티어호’ 명명식에서 참석자들이 새 선박의 탄생을 축하하며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 다섯 번째부터) 미쓰이(Mitsui)사의 아키히토 하마다 제너럴 매니저, 니센 카이운(Nissen Kaiun)사의 아베 카츠야 사장, 샴페인 브레이킹 스폰서로 나선 하카타고등학교의 아베 유카리 양, 에네오스 글로브(Eneos Globe)사의 타카쿠라 아키라 부사장, 현대삼호중공업 신현대 사장.(사진=HD현대)
[로이슈 최영록 기자]
HD현대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신현대 사장)이 개최한 선박 명명식에 선주사의 요청으로 한국과 일본의 고등학생들이 함께 참여해 미래 조선해운산업 발전의 협력 의지를 다졌다.

현대삼호중공업은 10일 야드 내 돌핀안벽에서 일본 미쓰이로부터 수주한 8만6000㎥급 LPG운반선에 대한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해당 선박은 ‘글로브 프론티어(GLOBE FRONTIER)호’로 명명됐다. 이 선박은 길이 223m, 너비 32m, 깊이 23m의 제원으로, LPG 이중연료 추진방식을 통한 오염물질 저감 능력이 특징이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초대된 학생들이 이벤트에 직접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샴페인 브레이킹 스폰서로 나선 하카타고의 아베 유카리 양은 “선박 탄생 과정 중 가장 중요한 명명식에서 샴페인을 깨뜨리는 주인공으로 나서 매우 영광이고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군산기계공고 김창준 군은 “우리나라 첨단 조선기술로 만들어진 선박을 일본 학생들과 함께 직접 보고 느끼며 교류할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신현대 사장은 “앞으로도 전 세계 조선산업의 리더로서 입지를 굳히기 위한 첨단 조선기술의 초격차 확대는 물론 조선해운분야의 미래 꿈나무 양성을 위해 교류와 협력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53.31 ▼4.48
코스닥 864.07 ▼2.10
코스피200 356.04 ▼0.8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366,000 ▼101,000
비트코인캐시 361,700 ▼2,200
비트코인골드 32,850 ▼70
이더리움 4,045,000 ▼22,000
이더리움클래식 35,980 ▼250
리플 755 ▼3
이오스 1,054 ▼6
퀀텀 4,529 ▼27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585,000 ▼136,000
이더리움 4,071,000 ▼16,000
이더리움클래식 36,120 ▼250
메탈 2,257 ▼27
리스크 2,010 ▼13
리플 757 ▼2
에이다 824 ▼5
스팀 340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253,000 ▼227,000
비트코인캐시 361,300 ▼2,500
비트코인골드 33,000 ▼510
이더리움 4,047,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35,920 ▼270
리플 754 ▼2
퀀텀 4,509 ▼45
이오타 37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