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용 SK바사 사장, WHO 팬데믹 협약 총회 패널 참여

기사입력:2023-07-13 21:17:02
[로이슈 전여송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가 WHO(세계보건기구) 주요 회원국 대표부와 글로벌 보건당국 수장들이 모이는 협의체에 민간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패널로 초청됐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WHO 협력기관인 국제보건센터(제네바 대학원 산하) 주관으로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중인 ‘팬데믹 협약(Pandemic Accords) 총회’의 워크숍에 패널로 초청돼, 안재용 사장이 화상으로 토론에 참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는 안재용 사장과 함께 CEPI 사울 워커 협력 총괄, 국제보건센터 수리 문 센터장, 국제보건기술연구기금 하니 킴 사무총장 등 글로벌 보건기구 대표자들과 WHO 주요 회원국 관계자들이 모여 WHO가 추진중인 팬데믹 협약 내 연구개발과 관련된 국제 규칙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SK바이오사이언스에 따르면 WHO의 ‘팬데믹 협약 총회’는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보건안보 증진을 목표로 거버넌스를 개선하는 특화된 협약을 추진코자 구성된 협의체다. WHO는 5회에 걸쳐 정부간 협상기구 총회를 개최했으며 지난 5월 팬데믹 협약의 초안을 공개, 연구개발 관련 내용을 보강코자 이번 워크샵을 진행했다.

민간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워크샵에 초청된 SK바이오사이언스는 팬데믹 대응을 위한 △R&D 역량 유지 △펀딩을 통한 JV 설립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협력 △글로벌 임상 네트워크 구축 및 R&D 협력 강화 등을 주제로 토론에 참석했다.

안재용 사장은 “인류가 팬데믹을 통해 얻은 수많은 교훈 중 하나는 위기 대응은 선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mRNA 백신 플랫폼 개발에 나서는 등 팬데믹 백신을 100일 안에 개발하는 전략을 준비하는 한편, 'Glocalization(거점형 백신 허브 구축)' 프로젝트를 통해 세계 어느 곳이든 적시에 균등하게 백신이 공급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스카이코비원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유수의 국제기구, 연구소, 기업 등과 강력한 파트너십을 만들 수 있었고 향후 다양한 사업에서 협력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SK가 추구하는 경제/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달성하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전했다.

그는 또 “기업의 입장에서 이것이 바로 선순환의 사이클이자 SK가 추진하는 공중보건 프로젝트의 실질적인 동기”라며 “이러한 SK의 성공 경험이 WHO가 팬데믹 협약을 추진함에 있어 다른 기업들에게도 동기를 부여할 수 있는 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WHO는 ‘정부 간 협상 기구(INB)’ 정기 총회를 통해 팬데믹 협약의 세부 조항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며 내년 5월 제 77차 총회에서 확정된 팬데믹 협약을 공개할 예정이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24.18 ▼17.96
코스닥 846.51 ▼0.57
코스피200 371.55 ▼2.1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200,000 ▲178,000
비트코인캐시 712,500 ▲500
비트코인골드 52,950 ▲200
이더리움 5,093,000 ▲71,000
이더리움클래식 44,110 ▲740
리플 742 ▲1
이오스 1,191 ▼4
퀀텀 5,29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313,000 ▲313,000
이더리움 5,095,000 ▲73,000
이더리움클래식 44,120 ▲650
메탈 2,719 ▲14
리스크 2,496 ▲20
리플 743 ▲2
에이다 689 ▲3
스팀 388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7,209,000 ▲257,000
비트코인캐시 709,500 ▼2,000
비트코인골드 51,800 0
이더리움 5,088,000 ▲70,000
이더리움클래식 43,930 ▲610
리플 743 ▲2
퀀텀 5,300 ▲10
이오타 319 ▼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