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텍, 탄소나노튜브 엑스레이, 보안검색 분야로 확대

기사입력:2021-04-12 11:37:30
[로이슈 편도욱 기자]
글로벌 소형 CT 전문기업 바텍이 디지털 엑스레이 기술활용 범위를 보안검색 분야로 확장한다. 바텍이 참여한 컨소시엄이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2021년 지능형 휴대수하물 보안검색 기술 개발사업’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신소재’로 각광받는 나노기술 기반의 디지털 엑스레이를 ‘보안검색’ 분야에 사용하는 국내 첫 사례다.

바텍은 3년 전, 세계 최초로 의료분야에서 CNT X-ray 기술 상용화 및 대량 양산에 성공했다. CNT 기반 ‘디지털 엑스레이 튜브(엑스레이 발생장치)’는 필라멘트를 사용하는 기존 아날로그 튜브보다 크기와 부피가 절반 정도로 작으면서도 고해상도 영상을 획득할 수 있다. 엑스레이 선량을 디지털로 마이크로 단위까지 조절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 CNT X-ray는 차세대 엑스레이 기술로 주목받고 있으나, 양산까지의 제반 기술 난이도가 높아 상용화에 성공한 기업이 극히 드물다. 바텍은 저선량, 초경량을 강점으로, CNT X-ray기반 영상장비 누적 판매 1만 5천대 기록을 세우며 전세계 치과에서 디지털 엑스레이 붐을 일으키고 있다.

바텍은 이번 국책과제 수주를 통해, 치과에서만 사용하던 CNT X-ray를 보안검색 분야로 확대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공항 검색에서 필수적인 엑스선 보안 검사는 선명한 이미지를 초고속으로 획득해 폭발물질 등을 판독해야 해 고도의 기술이 요구된다. 첨단 기술의 집약체인 디지털 엑스레이 소스를 보안 검색에 적용하게 되면, 피폭을 줄이면서도 더 빠르게 고해상도 영상 취득이 가능하다. 바텍은 이번 수주를 통해 27종의 디지털 튜브 관련 특허를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적인 양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바텍은 CNT X-ray 기술 고도화를 위해 제너레이터 전담 조직을 두고 연구/개발/생산 전단계를 내재화했다. 이번 국책과제 수주를 계기로 디지털 엑스레이 기반 기술을 치과 영역 외의 다양한 의료/산업용 분야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본 사업은 바텍 외에 주관사인 씨유박스,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서대학교 컨소시엄사와 에스에스티랩스가 참여할 계획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53.32 ▲31.21
코스닥 966.72 ▲14.95
코스피200 420.17 ▲4.1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781,000 ▲68,000
비트코인캐시 1,629,000 ▲20,000
비트코인골드 127,000 ▲600
이더리움 5,040,000 ▲35,000
이더리움클래식 129,100 ▲1,600
리플 1,720 ▲14
라이트코인 403,200 ▲4,000
이오스 13,850 ▲4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885,000 ▲9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1,687,000 ▲25,000
비트코인캐시 1,612,000 ▲9,000
비트코인골드 124,900 ▼1,300
이더리움 5,033,000 ▲33,000
이더리움클래식 128,900 ▲1,500
리플 1,718 ▲14
퀀텀 26,950 ▲150
라이트코인 402,600 ▲3,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