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과 부산지역대학, 지방대학 위기에 공동 대처…4월 6일 총장간담회

지역인재 역외 유출 방지 및 지역인재 육성 등 공동 대응방안 모색 기사입력:2021-03-29 12:11:28
center
부산시교육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오는 4월 6일 오후 3시 부산시교육청에서‘교육감과 지역대학 총장 간담회’를 갖는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차정인 부산대총장과 장영수 부경대총장, 도덕희 한국해양대총장, 이해우 동아대총장, 한수환 동의대총장, 오세복 부산교육대총장 등 부산지역 4년제 15개 대학교 총장이 참석한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석준 교육감과 지역대학 총장들은 학생수 감소 및 지역대학의 미충원 등 현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급변하는 교육환경 변화에 따른 공동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공동대응 방안으로 지역인재 역외 유출방지 및 지역인재 육성, 교육청과 지역대학의 협력 사업 확대 등 방안을 협의한다.

부산시교육청과 지역대학은 구체적이고 실천 가능한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교육청-지역대학 거버넌스를 구축,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청-고등학교-대학 관계자들로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하는 등 적극적으로 소통해 나갈 예정이다.

앞으로 부산시교육청은 지역대학들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대학상담 캠프 및 지역대학 입시설명회 개최 ▲지역대학 알짜정보 자료집 발간 ▲지역대학 입시정책 자문 ▲지역대학 대학별고사 출제 및 검토 지원 ▲지역대학 연계 서머·윈터스쿨 운영 확대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고교학점제 지원 및 과목선택권 확대를 위한 교육과정 협력대학 확대 ▲지역대학 인프라를 활용한 중학생 대상 통합방과후 학교 확대 ▲지역대학 연계 구(군)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프로그램 운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학 학과체험 및 캠퍼스 투어를 실시하고 특색 있는 학과를 적극 홍보하는 등 지역대학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김석준 교육감은 “부산지역 대학들의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고 교육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지역의 우수 인재들이 부산지역 대학으로 진학하고 지역사회로 진출하도록 지역대학들과 지혜와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산이 살기 위해선 부산의 학생들이 부산의 대학에 들어가 공부하고 부산의 기업에 취업하여 부산의 발전을 견인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앞으로 대학·지자체 등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20.70 ▲21.86
코스닥 1,031.88 ▲2.42
코스피200 434.60 ▲2.6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8,730,000 ▼393,000
비트코인캐시 1,163,000 ▲25,000
비트코인골드 100,800 ▲400
이더리움 2,677,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40,930 ▼230
리플 1,588 ▼5
라이트코인 314,700 ▼300
이오스 8,045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8,818,000 ▼38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8,757,000 ▼468,000
비트코인캐시 1,165,000 ▲26,000
비트코인골드 160,000 ▲5,000
이더리움 2,679,000 ▼7,000
이더리움클래식 40,940 ▼180
리플 1,589 ▼1
퀀텀 21,480 ▼120
라이트코인 315,200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