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서울 단독·연립·다세대 전월세 거래 중 70%가 전세

6·17 대책서 제외되며 전세 거래 비중 70%까지 치솟아
강남3구·관악구 등 수요 많아 반전세 거래 비중 10~11%
기사입력:2020-07-08 12:14:28
center
2020년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 전월세 거래 비중 이미지.(사진=다방)
[로이슈 최영록 기자]
올해 들어 서울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시장에서도 전체 거래 중 전세 비중이 상승, 전세 쏠림 현상이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최대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서울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 주택 전월세 국토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6월 전월세 거래량(7월 7일 기준)은 1만2981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월세 계약 비중은 29.2%(3796건)이며, 전세는 70.7%(9185건)로 전세 계약물량이 70%를 초과, 전세 쏠림 현상이 가속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 전체 거래 중 약 61.6%를 차지하던 전세 계약 비중은 6월까지 지속 상승해 2월 63.3%, 4월 67.1%에 이어 6월 70%를 넘어섰다.

전세 거래는 다시 전세와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어치를 초과하는 반전세로 나눌 수 있는데 6월 반전세 거래량도 전체 거래 중 7.4%(962건)를 차지했다. 올해 1월 전체 계약 중 6.7%였던 반전세 비중은 5월까지 꾸준히 상승해 5월 7.5%를 기록, 5개월 연속 반전세 거래 비율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수요가 많은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와 관악구의 경우 반전세 거래 비중이 평균 10~11%로 서울시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방 데이터센터 관계자는 “6.17 부동산 대책의 전세 대출 회수 규정에서 제외된 단독(다가구)·연립·다세대 주택의 전세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보유세 부담이 커진 집주인들이 일부 전세 수요가 높은 지역에서 전세 물건을 반전세 형태로 전환하는 사례도 보이는데, 이들 주택의 전월세 가격이 추가로 상승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18.67 ▲9.73
코스닥 860.23 ▲0.31
코스피200 321.02 ▲0.8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840,000 ▼41,000
비트코인캐시 348,800 ▼2,600
비트코인골드 12,630 ▼50
이더리움 461,400 ▼1,100
이더리움클래식 8,210 ▼10
리플 351 ▼1
라이트코인 67,800 ▼350
대시 110,600 ▼1,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3,847,000 ▼24,000
비트코인골드 12,920 ▲1,770
이더리움 461,800 ▼1,050
이더리움클래식 8,775 ▲1,975
리플 351 ▼2
에이다 167 ▼1
퀀텀 3,350 ▼30
네오 14,560 ▲2,6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