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신규계좌 43만개 개설 등 리테일부문 역대 최고 기록 달성

기사입력:2020-04-06 19:37:21
center
사진=키움증권 사옥
[로이슈 심준보 기자]

키움증권은 지난 3월 신규계좌 43.1만개 개설, 일 최대약정 16.7조원, 전체 주식시장 점유율 최대 23% 초과 달성 등 리테일부문에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지난 1분기는 국내외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변동성이 확대되는 과정을 거치며 3월 국내주식시장 거래대금이 565.4조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38%, 전월대비 68% 급증하였다.

키움증권은 이같은 역사적 변동성 장세 속에서 3월 한달 간 약정환산금액 211.7조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194%, 전월대비 67%의 증가폭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27일, 일 최대 약정환산금액 16.7조원을 기록하며 리테일 전 부문의 견고한 실적 성장세를 견인했다고 전했다.

키움증권의 비대면 계좌개설 시장선점 효과는 올해 들어 지속적으로 상승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1월 한달 동안 신규 계좌 14.3만개 이상 개설로 시장의 이목을 끈지 두 달 만에 3월 한달 기준 약 43.1만개를 넘어서며 200% 이상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3월 19일에는 단 하루에 신규 개설된 계좌수가 최대 30,752개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15년 연속 주식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는 키움증권은 개인시장에서의 점유율이 꾸준히 30%를 상회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월 31일 기관 및 외국인을 통합한 전체 주식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 23%를 초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 11월 22% 달성 이후 4개월여만에 또다시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국내외 불안한 금융시장 상황 속에서도 키움증권 특유의 디지털DNA를 통해 집중력을 잃지 않고 노력한 결과로 볼 수 있다고 관계자는 진단했다.

키움증권은 미국, 중국 등 해외주식거래에서도 3월 약정 3.2조원을 기록했다. 해외파생상품에서는 플랫폼 장악효과로 시장점유율 40%를 상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희재 키움증권 리테일총괄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시장이 크게 조정을 받는 가운데 우량종목을 저가에 매수하려는 개인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시장참여 덕분에 리테일부문에서 역대 최고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1.18 ▲40.24
코스닥 742.37 ▲5.21
코스피200 286.45 ▲5.2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701,000 ▼20,000
비트코인캐시 306,800 ▼2,600
비트코인골드 11,240 ▼170
이더리움 292,000 ▼2,500
이더리움클래식 8,310 ▼50
리플 246 ▼1
라이트코인 57,100 ▼100
대시 94,100 ▲1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710,000 ▼17,000
이더리움 291,750 ▼2,950
리플 246 ▼1
에이다 105 ▼1
퀀텀 2,215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리온 제주용암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