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노총 "대민 접촉이 잦은 우체국·경찰·소방 등 공무원노동자에 마스크 등 방역품울 최우선 지급해야"

기사입력:2020-03-27 09:41:50
center
공노총
[로이슈 전용모 기자]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석현정, 이하 공노총)은 정부에 대하여 직접적 대민업무에 나서고 있는 공무원노동자에게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최우선으로 지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최일선 현장에서 대민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노동자의 ‘마스크 대란’ 역시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방역 일선에서 매일같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 공무원노동자의 과로와 방역물품 지원 등에 대한 정부의 안전 대책이 미흡한 가운데, 불특정 다수와의 대민 접촉이 잦은 우체국·경찰·소방 등 최일선 현장 공무원노동자들에 대한 정부의 지원마저도 거의 전무하다시피 한 실정이라는 것이다.

우체국은 원활한 마스크 공급을 위해 ‘공적 마스크’를 취급하여 판매하고 있으나, 정작 우체국 공무원은 마스크를 팔면서도 구매할 수 없는 아이러니한 현실로 인해 감염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는 얘기다.

또한 최일선에서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경찰·소방공무원 노동자들 역시 마스크가 태부족하여 겨우 한두 장의 마스크로 일주일을 버텨내고 있으며, 보호복의 경우는 상황이 더욱 심각해 폐기해야 할 보호복도 재활용하고 있는 현실이다.

작금의 현실이 더욱 우려되는 부분은 최일선에서 대민 봉사하고 있는 이들 공무원노동자가 감염될 경우, 국민과의 접촉이 많은 업무 특성상 집단감염 가능성이 커진다는 점이다.

그러나 정부는 사회적으로 치명적인 사태를 초래할 수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용자로서의 책임을 방기한 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으며, 방관이라는 부작위로 국민의 안전마저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공노총은 “공무원노동자의 안전을 외면하고 나아가 국민의 안전마저 위협하는 정부를 강하게 규탄하며, 우체국·경찰·소방 등 직접적 대민업무에 나서는 공무원노동자에게 최우선으로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지원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031.20 ▼1.88
코스닥 724.59 ▼0.85
코스피200 267.64 ▼0.6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063,000 ▼54,000
비트코인캐시 280,500 ▼500
비트코인골드 10,830 ▼50
이더리움 250,300 ▲200
이더리움클래식 8,160 ▲30
리플 239 ▼1
라이트코인 52,850 0
대시 88,600 ▼1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058,000 ▼70,000
이더리움 250,500 ▼50
리플 239 ▼1
에이다 67 0
퀀텀 1,980 ▲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067,000 ▼59,000
비트코인캐시 280,700 ▼5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50,600 ▲100
이더리움클래식 8,150 ▲15
리플 239 ▼1
퀀텀 1,965 ▼9
라이트코인 52,850 0
오리온 제주용암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