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郡) 지역 이륜차 사고 치사율, 전국 평균보다 2.6배 높아

기사입력:2020-02-24 09:39:07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최근 3년간 이륜차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 “안전모 착용률이 낮은 군(郡) 단위 지역에서 이륜차 교통사고 위험성이 높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2018년 이륜차 사고 100건당 전국의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89명인데 반해 군 지역은 7.65명으로 2.6배 높게 나타났다.

공단에서 올해 발표한 ‘2019년 교통문화지수 실태조사 보고서’의 이륜차 승차자 안전모 착용률에 따르면 군 지역 평균 안전모 착용률은 76.4%로 전국 평균인 84.5%에 비해 8.1%p 낮았다.

특히 이륜차 안전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난 곳은 전국 82개 군 중 11개 군 지역으로 분석됐다. 이 지역의 이륜차 안전모 착용률 및 치사율은 군 지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안전모 착용률은 최대 25.1%p, 교통사고 치사율은 38.1%p 차이가 났다.

또 고령층 사고는 주간(6~18시) 시간대에 82.2%가 발생했으며, 그 중에서도 10시에서 12시 사이 많이 발생했다.

한편 이륜차의 주 사망원인은 머리상해로 총 사망자 중 41.3%를 차지했는데 승용차의 머리상해 사망자 비율이 23.7%라는 것을 보면 상당히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이륜차 승차자를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서는 안전모 착용이 필수적이란 것이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우리나라 인구 10만명 당 이륜차 사망자 수는 1.7명으로, OECD 회원국 평균 0.9명보다 약 2배 높은 수준이다”며 “교통관련 유관기관이 힘을 합쳐 군지역을 중심으로 이륜차 안전모 보급, 단속 등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029.60 ▼11.94
코스닥 713.68 ▼2.59
코스피200 268.32 ▼1.6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452,000 ▲9,000
비트코인캐시 291,300 ▲400
비트코인골드 11,100 ▲100
이더리움 281,300 ▲1,900
이더리움클래식 8,845 ▲50
리플 243 ▲2
라이트코인 55,800 ▲100
대시 90,800 ▼5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452,000 ▲10,000
이더리움 281,150 ▲1,450
리플 242 0
에이다 85 ▲1
퀀텀 2,08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451,000 ▲3,000
비트코인캐시 291,300 ▲6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1,300 ▲1,700
이더리움클래식 8,840 ▲60
리플 243 ▲2
퀀텀 2,092 ▲3
라이트코인 55,750 ▲100
오리온 제주용암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