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봄 패션 신상품 판매 본격화

기사입력:2020-02-13 08:31:09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이달 14일(금) 오후 10시 50분부터 130분 동안 단독 패션 브랜드 '라우렐' 특집 방송을 진행하고, 트렌치코트, 니트 등 봄 신상품을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2019년 롯데홈쇼핑 히트상품 1위(주문건수 기준)인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은 지난해 2월 론칭한 이후 한 달 만에 주문금액 100억 원을 돌파하며 시장에 빠르게 안착했다. 론칭 이후 1년이 지난 현재(19.2/14~20.2/13) 누적 주문금액 820억 원 이상, 주문건수 110만 건 이상을 기록 중이다. 가장 인기가 있었던 상품은 주문수량 11만 7,000세트를 달성한 ‘터틀넥 니트’로, 지난해 12월에는 50분 동안 1만8,000세트가 팔리며 주문액 13억 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실크 티셔츠’(9만2,000세트), ‘홀가먼트 니트’(5만7,000세트), ‘팬츠’(4만5,000세트) 등이 인기가 높았다. 올해 론칭 2년차를 맞은 ‘라우렐’은 ‘실크 블라우스’ 등을 새롭게 선보이며 소재를 다양화하고, 품목 수를 기존 12개에서 26개로 대폭 확대한다. 롯데홈쇼핑은 ‘라우렐’을 봄 패션 시장을 공략할 대표 브랜드로 전면에 내세우고, 14일(금)을 시작으로 봄 신상품 판매에 대대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14일(금) 오후 10시 50분에는 ‘트렌치코트’를 비롯해 ‘니트 가디건 세트’, ‘스커트’ 등 봄 신상품 총 5종을 선보인다. 봄철 필수 아이템으로 꼽히는 ‘트렌치코트’는 지난해 2월 론칭 방송에서만 9,500세트가 판매되며 ‘라우렐’이 초반 인지도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한 상품이다. 이날 세련된 A라인 디자인에 105cm의 긴 기장감으로 체형에 구애 받지 않고 부담 없이 착용 가능한 2020년형 ‘트렌치코트’를 론칭한다. 이외에도 100% 울 소재로 부드럽고 보온성이 우수한 ‘니트 가디건 세트’, 티셔츠 등 다양한 아이템과 연출이 가능한 ‘코듀로이 스커트’ 등을 판매한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이달 18일(화)부터 내달 1일(일)까지 봄 신상품 기획전인 ‘스프링 패션 이즈 롯데(Spring Fashion is Lotte)’를 진행하고 봄 패션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조르쥬 레쉬’, 다니엘에스떼’ 등 기존 단독 패션 브랜드의 2020년 신상품을 비롯해 뉴욕 디자이너 브랜드를 신규 론칭하는 등 홈쇼핑 업계 패션 트렌드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2.41 ▲12.52
코스닥 752.18 ▲3.58
코스피200 285.89 ▲1.7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869,000 ▼1,000
비트코인캐시 265,500 ▼400
비트코인골드 11,290 ▲130
이더리움 271,400 ▼500
이더리움클래식 6,795 0
리플 211 ▼1
라이트코인 49,490 ▲50
대시 79,850 ▼1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890,000 ▲15,000
이더리움 271,900 ▲250
리플 212 ▲1
에이다 114 0
퀀텀 1,975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