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선수들로 구성된 ‘더 나눔 밴드’ 콘서트 호평

기사입력:2019-11-08 22:35:36
center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로이슈 김영삼 기자]
지난 10월의 마지막날 미사 경정장 관람동 야외 수변무대 앞에서 진행된 콘서트가 고객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이번 콘서트는 경정 선수들로 구성된 ‘더 나눔 밴드’가 오전 오후 각 1회씩 총 2회 진행되었다. 선수들은 고객들의 연령에 맞는 노래 6곡을 선곡하였는데 이선희의 아름다운 강산, 정수라의 환희 그리고 이용의 잊혀진 계절 등 노래가 나올 때마다 한껏 목청을 높여 따라부르며 즐거워했다. 특히 이용의 잊혀진 계절은 콘서트 날짜(10월의 마지막날)에 맞춰 준비를 했는데 선선한 날씨에 맞는 리듬이 흐를 때 미사 경정장은 여느 콘서트장 못지 않은 열기로 가득 했다.

‘더 나눔 밴드’는 리더 정용진(1기, 기타), 이지수(3기, 보컬), 박설희(3기, 드럼), 박정아(3기, 베이스), 이미나(3기, 키보드), 오세준(1기, 색소폰), 이재학(2기, 운영), 윤영일(2기, 운영) 총 8명의 경정선수로 구성되었다. 이들은 주로 경정 경주가 끝난 금요일 모여 연습을 하는 한편 연탄 나르기 봉사를 비롯해 양로원과 고아원을 방문해 청소 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도 하고 있다.

한국경정선수협회 이재학 회장은 “지난 봄에 공연을 했을 때는 비가 와서 실내에서 공연을 하게 되어 아쉬웠는데, 이번에는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수변에서 공연을 해 음향 효과도 좋고 고객들이 예상 밖의 큰 호응을 해 줘 기뻤다. 다음에 기회가 있다면 더욱 좋은 공연을 고객분들게 보여주기 위해 연습을 많이 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