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윤석열 'MB때 쿨했다' 발언 해명 나서

기사입력:2019-10-19 10:30:00
center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심준보 기자]

대검창청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에 대해 국정감사 중 정부별 검찰 중립성 보장 질의 답변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며 해명에 나섰다.

대검찰청은 18일 "윤 총장이 '이명박 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고 발언한 것처럼 보도된 데 오해 소지가 있다"며 입장을 냈다.

대검은 "국정감사 중 윤 총장이 이같은 발언을 한 사실은 없다"면서 "이명박·박근혜·문재인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그나마 중립을 보장하고 있냐는 질의에 대해, 과거 직접 처리한 사건을 예로 들며 이명박 정부부터 현 정부까지 순차적으로 경험과 소회를 답변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 정부에선 과거와 달리 법무부에 처리 예정보고를 안 하고, 청와대에서 구체적인 검찰 사건 처리 관련 지시나 개입을 하지 않는다는 설명을 하려 했다"라며 "의원이 답변 도중 다른 질의를 이어가 (해명이) 중단됐고, 윤 총장이 설명하려던 취지가 충분히 전달되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지난 17일 열린 대검 국정감사에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명박 정부 이후 역대 정부의 중립성 보장 정도를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직급은 달랐지만 제 경험으로만 하면 이명박 정부 때 중수부 과장으로 특수부장으로 3년간 특별수사 했는데, 대통령 측근과 형 이런 분들 구속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으로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답변했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