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푸드앤컬처, 전문 레스토랑 3곳서 마라 소스 넣어 만든 가을 신메뉴 출

기사입력:2019-09-22 12:44:06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최근 식품 외식업계에서 '마라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풀무원푸드앤컬처가 '마라열풍'을 반영한 트랜디한 가을 신메뉴를 선보였다.

풀무원의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대표 이우봉)는 자사가 운영하는 전문 레스토랑 브랜드 ‘자연은 맛있다’, ‘찬장’, ‘내츄럴소울키친’에서 마라 소스를 넣은 신메뉴 3종을 각각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신메뉴는 풀무원식품 ‘포기하지 마라탕면’의 마라 소스와 산초기름, 산초가루를 더해 마라 특유의 얼얼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트렌디 누들 전문점 ‘자연은 맛있다’는 탄탄면에 마라 소스를 넣어 만든 ‘사천식 마라 탄탄미엔(탄탄면의 중국발음)’을 선보였다. ‘사천식 마라 탄탄미엔’은 고추기름, 참깨소스를 섞은 양념과 면을 비벼 먹는 탄탄면에 얼얼한 마라 소스를 넣어 중국 사천지방의 강렬한 매운맛을 느낄 수 있다.

집 밥을 현대적인 스타일로 구현한 모던 가정식 반상 브랜드 ‘찬장’은 익숙한 순두부찌개에 마라 소스의 얼얼함을 더해 ‘얼큰 차돌 순두부찌개 반상’을 출시했다. 대중적이면서도 얼큰한 맛이 느껴지는 것이 ‘얼큰 차돌 순두부찌개 반상’의 특징이다.

또, 복합 식문화 공간 내츄럴소울키친의 코너 브랜드인 1인 팬스테이크&샤브샤브 전문점 ‘부처&파머’는 중국식 샤브샤브인 ‘마라 소고기 샤브샤브’를 선보였다. ‘마라 소고기 샤브샤브’는 마라 소스가 첨가된 육수에 중국당면, 건두부 등의 중국 식재와 산초기름을 더해 더욱 마니아적인 맛을 살렸다.

신메뉴 출시를 기념한 출시 이벤트도 진행한다.

개인 인스타그램에 신메뉴 리뷰를 올린 고객 10명에게 추첨을 통해 10월 말 풀무원 ‘포기하지 마라탕면’ 한 박스(4입 번들팩 × 8개)를 증정한다.

풀무원푸드앤컬처 이동훈 브랜드전략센터 센터장은 “최근 외식업계의 마라 열풍을 반영하여 풀무원식품 ‘포기하지 마라탕면’의 마라 소스를 접목했다”며 “이번 출시한 신메뉴들이 고객에게 좋은 반응을 얻길 바라며 앞으로도 인기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신메뉴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포기하지 마라탕면’은 지난 7월 5일 온라인 한정 판매 출시 후 완판 행진을 이어왔다. 이후 인기에 힘입어 대형마트 3사 등 오프라인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 봉지를 기록했다.

풀무원푸드앤컬처는 1991년 ▷위탁급식 사업을 시작으로 ▷컨세션 사업 ▷휴게소 사업 ▷전문 레스토랑 브랜드 사업 등 다양한 생활 서비스 사업을 하고 있다. 전문 레스토랑 브랜드 사업은 트렌디 누들 전문점 ‘자연은 맛있다(noodles&more)’를 비롯해 모던 가정식반상 전문점 ‘찬장’, 복합 식문화 공간 ‘내츄럴소울키친(Natural Soul Kitchen)’, 국내 인기 맛집을 한곳에 모은 ‘플레이보6(Flavour6)’, 전통 한식당 ‘명가의 뜰’ 등이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