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하구서 길고양이 토막내 사체 유기 사건 발생

기사입력:2019-06-14 18:23:24
center
토막난 길고양이 사체. (사진제공=부산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사하경찰서는 길고양이 1마리를 토막 내 사체를 사하구 당리동 한 아파트 주차장에 유기했다는 고발을 접수받고 수사에 나섰다고 14일 밝혔다.

불상의 피의자는 6월경 이같이 잔인한 범행을 저지른 후 아파트 지상주차장에 주차된 SUV차량아래 유기했다.

동물보호법위반(동물학대 등의 금지)혐의다.

아파트단지 내 길고양이를 돌보는 캣맘(51)이 평소 보이던 길고양이가 없어 찾던 중 토막사체를 발견, 사체를 뒷산에 묻어주고 길고양이 보호연대에 신고했다.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대표이사(54·여)가 고발했다.

지능팀은 아파트 주차장에 출동해 CCTV, 차량블랙박스를 확보하고 탐문수사 중이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