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법 판결]직원 성적취향 공개하고 폭언 일삼은 팀장… "해고 처분 정당"

기사입력:2024-02-26 17:06:26
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법원 전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도현 인턴 기자] 부하 직원의 성적 취향을 동의 없이 공개하고 성희롱성 발언과 폭언·욕설을 일삼은 상급자에게 내린 해고 처분은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걸이 나왔다.
서울고등법원 민사15부(윤강열 정현경 송영복 부장판사)는 지난 23일 한 데이터베이스 제공업체 팀장 A씨가 회사를 상대로 해고 처분이 무효라며 낸 소송에서 원심 판단을 뒤집고 원고 패소 판결했다고 26일, 밝혔다.

2019년 경력직으로 입사한 A씨는 2021년 팀원들에 대한 폭언·욕설, 불합리한 업무 지시, 부적절한 신체 접촉 및 성희롱 발언, 팀원 개인의 성적 취향 공개 등을 이유로 해고 처분을 받았다는 것이 법원의 설명.

A씨는 해고 처분이 부당하다며 소송을 냈고, 1심 재판부는 2년간 회사가 A씨의 언행을 지적하거나 개선 지시를 한 바 없었고 스톡옵션 1차 행사 시점 직전에 해고한 것은 가혹한 제재로 보인다며 A씨의 손을 들어줬지만 2심 재판부는 원고의 행위가 근로기준법과 남녀고용평등법이 각각 금지하는 직장 내 괴롭힘과 성희롱 행위에 해당한다며 해고 처분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가 '왜 자간을 줄이냐, 미쳤냐'는 등의 폭언과 욕설을 자주 했고 어깨에 손을 올리거나 옆트임 치마에 대해 언급한 점이 인정되는 만큼 모두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며 "특히, 다른 사원들 앞에서 모욕감을 주거나, 개인사에 대한 소문을 퍼뜨려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라며 역시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고 판시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원고의 언동은 일반적·평균적인 사람이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낄 수 있게 하는 행위"라며 "남녀고용평등법이 금지하는 직장 내 성희롱에도 해당한다"고 말했다.
해고 처분이 회사의 징계 재량권 남용이라는 A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직장 내 괴롭힘은 다른 근로자의 근무 태도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가해자를 피해 근로자들과 분리할 필요성이 있다"며 "사용자가 이를 방치하거나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경우 근로자들의 사기와 신뢰에 악영향을 미치고 피해 근로자에 대해 손해배상 책임을 져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도현 로이슈(lawissue) 인턴 기자 ronaldo0763@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91.86 ▼42.84
코스닥 841.91 ▼13.74
코스피200 352.58 ▼6.48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283,000 ▲4,000
비트코인캐시 752,000 ▲4,000
비트코인골드 51,800 ▲150
이더리움 4,643,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41,150 ▲110
리플 774 ▲4
이오스 1,205 ▲2
퀀텀 6,06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400,000 ▲100,000
이더리움 4,653,000 ▲8,000
이더리움클래식 41,220 ▲110
메탈 2,484 ▼10
리스크 2,585 ▼4
리플 774 ▲2
에이다 742 ▲2
스팀 406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246,000 ▼24,000
비트코인캐시 752,500 ▲5,000
비트코인골드 51,400 0
이더리움 4,644,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41,170 ▲140
리플 773 ▲2
퀀텀 6,100 0
이오타 353 ▼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