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국내 수산물 중화권 진출 확대 교두보 구축

기사입력:2024-02-22 17:50:23
수협, 국내 수산물 중화권 진출 확대 교두보 구축 기념 사진 전경.(사진=수협중앙회)

수협, 국내 수산물 중화권 진출 확대 교두보 구축 기념 사진 전경.(사진=수협중앙회)

이미지 확대보기
[로이슈 김영삼 기자] 수협중앙회(회장 노동진)는 다수의 수산물 유통업체를 보유한 선와그룹과 함께 홍콩 현지에 국내 수산물 수출을 확대하는 데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따라 중국, 마카오 등 선와그룹의 해외 지사를 통한 새로운 판로 구축도 이번 합의에 포함됨에 따라 국내 수산물의 중화권 시장 진출이 가속화될 전망이라는 것이 수협중앙회의 설명.

수협중앙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각) 홍콩에서 선와그룹 측과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회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다양한 국내 수산물이 홍콩 현지 소비시장에 선보일 수 있도록 수출 확대에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선와그룹은 수산식품을 비롯한 8개 분야에서 연 30조 매출을 올리는 다국적 기업으로 홍콩에 수산물 도·소매, 외식 관련 계열사를 두고 있다.

두회사는 선와그룹이 자체 보유한 이 같은 유통망에 한국 수산식품 거래를 늘려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홍콩을 거점으로 중국, 마카오, 싱가포르 등 선와그룹의 해외 지사를 활용하는 데도 합의함에 따라 중화권에 국내 수산물 판매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11월 국내에서 열린 세계화상비즈니스위크에서 조나단 초이 선와그룹 회장이 굴, 붉은대게, 가리비 등 수협 회원조합 수산물에 대한 수입 의사를 적극 표명하면서 성사됐다.

이번 홍콩 출장에 이 같은 수산물을 주력으로 생산하는 굴수하식수협, 울진후포수협, 경남고성군수협 조합장 등이 동행한 것도 선와그룹과 수산물 수출에 관한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함이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중화권은 세계적으로도 규모가 큰 경제권이고, 한국과 가까운 소비시장”이라며 “이번 협약은 중화권 소비시장에 한국의 명품 수산물 진출이 더욱 촉진되는 좋은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34.70 ▲50.52
코스닥 855.65 ▲22.62
코스피200 359.06 ▲6.2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874,000 ▼74,000
비트코인캐시 707,500 ▼3,500
비트코인골드 48,470 ▼380
이더리움 4,466,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37,890 ▼200
리플 726 ▼2
이오스 1,081 0
퀀텀 5,610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950,000 ▼201,000
이더리움 4,472,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37,960 ▼180
메탈 2,197 ▼8
리스크 2,108 ▼23
리플 727 ▼2
에이다 660 ▼3
스팀 363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1,740,000 ▼111,000
비트코인캐시 707,000 ▼2,500
비트코인골드 47,900 ▼470
이더리움 4,456,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37,830 ▼170
리플 725 ▼2
퀀텀 5,600 ▲15
이오타 327 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