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세외수입 체납자 부동산 등기권리 전수조사 실시

255명 보유 등기권리 272건 압류, 체납액 13억 5천만원 징수 기사입력:2023-11-08 17:03:17
center
경기도청 전경
[로이슈 차영환 기자]
경기도가 세외수입 체납자의 부동산 등기권리 보유 여부를 전수조사해 체납자 728명이 보유한 272건을 압류하고 이 과정에서 13억 5천만원을 징수했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는 행정안전부와 법원행정처의 도움으로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세외수입 50만원 이상 체납자 10만명의 부동산 등기권리를 조사했다. 그 결과 체납자 728명이 809건의 부동산 권리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들의 체납액은 총 113억원에 달했다.

도는 이들에게 징수 독려와 등기권리 압류 예고를 추진해 138명에게서 체납액 13억 5천만원을 징수했다. 또 고질체납자를 선별해 255명(체납액 33억 2천만원)의 근저당·가압류·가처분·가등기 등 등기권리를 압류 조치했다.

주요 사례를 보면 남양주시에 거주하는 A씨는 경기 불황을 이유로 부동산실명법 위반 과징금 등 1억 5천만원을 체납했다. 그러나 이번 조사로 근저당 부기등기 압류를 통보하자 2100만원을 냈고 남은 체납액은 분납 하기로 했다.

김포의 B업체는 회사 경영난으로 자금이 막혀서 어렵다는 이유로 공유수면 점·사용료 등 2400만원을 체납했다. 그러나 이번 조사로 권리 가압류(채권)를 통보하자 체납액을 전액 바로 납부했다.

하남시에 거주하는 C씨는 건축법 이행강제금 6900만원을 체납했는데도 부과에 대한 불만으로 납부하지 않고 있다가 근저당 부기등기 압류를 통보하자 체납액 전액을 바로 납부했다.

류영용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이번 체납자들은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고질적으로 체납한 경우가 대부분” 이라며 “이런 체납자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징수하고, 고의로 재산을 은닉한 체납자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차영환 로이슈 기자 cccdh7689@naver.com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4.27 ▲10.96
코스닥 870.11 ▲6.04
코스피200 357.67 ▲1.6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740,000 ▼166,000
비트코인캐시 367,700 ▲2,000
비트코인골드 33,060 ▲280
이더리움 4,166,000 ▲42,000
이더리움클래식 36,390 ▲260
리플 757 ▲1
이오스 1,070 ▲5
퀀텀 4,581 ▲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952,000 ▼147,000
이더리움 4,175,000 ▲43,000
이더리움클래식 36,490 ▲240
메탈 2,293 ▲20
리스크 2,012 ▼7
리플 760 ▲2
에이다 839 ▲1
스팀 341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733,000 ▼178,000
비트코인캐시 367,700 ▲2,300
비트코인골드 32,500 0
이더리움 4,167,000 ▲41,000
이더리움클래식 36,350 ▲260
리플 758 ▲2
퀀텀 4,582 0
이오타 386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