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이슈] SK 이사회, 경영진 견제∙감독 강화 시스템 구축 나서 外

기사입력:2023-11-01 17:15:34
[로이슈 편도욱 기자] SK그룹이 각 관계사 경영진에 대한 이사회의 적극적인 견제와 감독 기능을 한층 강화함으로써 거버넌스 혁신을 지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 주주 및 투자자 등 시장과의 소통 강화를 통한 이해관계자 중심 경영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SK그룹은 지난달 31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SK 14개 관계사의 사외이사 대부분이 참석한 가운데 ‘SK 성장을 위한 통찰력’을 주제로 ‘SK 디렉터스 서밋(Directors’ Summit) 2023’을 개최하고, 이 같이 뜻을 모았다고 1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SK 사외이사들은 각 관계사 경영진에 대한 견제∙감독 기능 확대를 위해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의가 회사 내부 감사기구를 직접 감독함으로써 경영 리스크를 사전 및 사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이사회가 수립한 정책과 규정에 맞춰 경영진과 구성원이 투자 및 경영 관련한 구체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의사결정 시스템을 갖춰 나가기로 했다.

특히 이사회가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서 제대로 기능을 하기 위해서는 사외이사들 역시 신규 비즈니스에 대한 통찰력을 높이는 한편 사후에 리스크를 체크하기 보다 사전에 리스크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감사를 위한 역량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사외이사들은 시장과 소통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이해관계자 중심 경영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주주∙투자자 등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구체적 실행 방안 추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이사회 중심 경영 강화 방안 등에 대해 토의했다.
또 SK 주요 사업인 전기차 배터리와 AI(인공지능) 등 분야 글로벌 시장 전망과 관계사 전략을 살펴보고, 전략∙투자 관련 이사회의 역할과 SK 성장을 위한 이사회 구성 방향성 등에 대해 활발히 논의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이날 ‘거버넌스 스토리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사외이사들과의 패널 토의에 직접 참여해 이사회의 역할과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이사회는 CEO(최고 경영자)가 균형감이 있는 최적의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경영활동 전반에 대한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적극적으로 피드백을 주는 활동을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사회가 임원 및 구성원들과의 소통 활성화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회사의 문제와 불편을 해결하고 발전을 효율적으로 추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원 SK 수석부회장은 오프닝 스피치에서 “오늘 서밋은 SK 지속가능성장 스토리를 시장에 어떻게 전달하고 이해관계자들의 목소리를 어떻게 경영에 담아낼지 논의하는 자리”라고 강조하면서 “사외이사들께서 경영진 견제∙감독 뿐 아니라 그룹 주요사업을 더 큰 그림에서 이해하고 의견을 적극 개진함으로써 경영진을 돕는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SK그룹은 거버넌스 체계의 근본적인 혁신에 대한 최 회장의 의지에 따라 지난 2021년 글로벌 스탠다드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이사회 중심경영을 강화하는 ‘거버넌스 스토리(Governance Story)’ 추진을 선언했고, 지난해부터 핵심 회의체로 디렉터스 서밋을 열어왔다.
SK그룹은 올해부터 디렉터스 서밋을 확대경영회의, 이천포럼, CEO세미나와 더불어 그룹 주요 전략회의로 격상 및 정례화하고, 사외이사들이 거버넌스의 주요한 축으로서 서밋을 통해 그룹 경영 아젠다를 논의해 나가도록 했다.

SK 관계자는 이와 관련 “그동안 SK 각 관계사들이 이사회 중심 경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면서 경영진 견제 및 감독 시스템 등 마련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비투엔, AI 기반 ‘늘 실버케어’ 플랫폼 정식 론칭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 기업 비투엔(307870, 대표이사 주현정, 박종율)이 AI 디지털 케어 서비스 ‘늘 실버케어’ 플랫폼을 정식 론칭했다고 30일 밝혔다.

실버케어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2030년 168조 원 규모로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회사는 “’늘 실버케어’는 요양병원 도입을 시작으로 요양원, 실버타운, 독거노인 등 전체 실버 시장의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업계에 따르면 미국 실버케어 시장은 2025년 약 3조 5000억 달러, 중국은 약 80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사는 단일 시장으로는 최대 규모인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위해 미국 뉴욕 주에서 시니어케어 사업을 진행 중인 ‘리즈마’와 비즈니스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늘 실버케어’ 서비스는 고령 환자의 위험도를 분석 예측하여 사고를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수면 중 돌연사나 심근경색 등 예측하기 어려운 사고 위험도를 AI 알고리즘을 통해 예측하여 예방하고, 위험 지역 출입 및 고음 발생, 낙상 등의 실시간 상황을 모니터링하여 위험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을 지원한다. 이에 의료진은 고령 환자를 다각도에서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하여 사각지대 없는 의료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캡스톤파트너스, 기업설명회 개최…”적극적인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 다할 것”

벤처투자 업계 ‘퍼스트 무버’ 캡스톤파트너스(대표이사 송은강)는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기업설명회를 개최하고, 회사소개 및 투자 포인트를 1일 발표했다.

캡스톤파트너스는 초기 투자 및 신성장 산업 투자에 강점이 있는 벤처투자 업계의 ‘퍼스트 무버’이다. AI, 핀테크, 플랫폼 등 신성장 산업 투자에 특화된 ‘뉴칼라’ 투자 철학을 기반으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이러한 차별화된 투자 철학을 기반으로 20개 펀드를 운용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운용자산(AUM) 규모는 약 4,649억 원이다.

캡스톤파트너스의 최대 강점은 검증된 초기 투자 역량과 효과적인 밸류업 시스템을 꼽을 수 있다. 전체 172개 포트폴리오 중 약 75%가 창업 3년 미만 기업에 투자한 사례이다. 이후 후속 투자까지 유치하는 등 투자 기업의 성장 과정을 함께하고 있다.

선제적인 발굴 이후 회사는 효과적인 밸류업 시스템과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팁스(TIPS, 기술창업 지원사업) 및 스타트업 프로그램 추천, 외부 네트워크 연결, 홍보 마케팅 및 HR 지원 등 체계적인 지원을 포함해 적극적인 후속 투자까지 이어가며, 실질적인 밸류업에 기여하고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73.49 ▲50.47
코스닥 862.27 ▲16.83
코스피200 363.04 ▲7.0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924,000 ▼272,000
비트코인캐시 729,000 ▼4,500
비트코인골드 50,450 0
이더리움 4,678,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0,420 ▼390
리플 789 ▼2
이오스 1,240 ▲8
퀀텀 6,050 ▼8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6,138,000 ▼94,000
이더리움 4,681,000 ▼22,000
이더리움클래식 40,510 ▼350
메탈 2,461 ▼13
리스크 2,487 ▼45
리플 790 ▼2
에이다 731 0
스팀 456 ▲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832,000 ▼263,000
비트코인캐시 728,500 ▼3,500
비트코인골드 50,400 0
이더리움 4,675,000 ▼13,000
이더리움클래식 40,410 ▼370
리플 788 ▼2
퀀텀 6,060 ▼95
이오타 379 ▲1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