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오션, ABS와 '디지털 십빌딩' 기술검증 위한 기본합의서 체결

기사입력:2023-10-29 16:10:13
[로이슈 전여송 기자]
한화오션이 미국선급(ABS)과 2026년까지 ‘디지털 십빌딩(Digital Shipbuilding)’ 기술 검증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한화오션(대표이사 권혁웅 부회장)이 미국선급(ABS)과 디지털 생산기술, 사이버 보안, 자율운항 및 스마트십 솔루션 기술 실증 및 검증 협력에 관한 기본합의서(Strategic Framework Agreement for Digital Transformation of Shipbuilding)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한화오션에 따르면 ‘디지털 십빌딩’이란 선박생산의 모든 과정을 가상 현실 기법을 이용해 구현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조선산업에서 경영혁신과 획기적인 생산성 향상을 위해서는 필수불가결한 기술이다. 양 사는 이번 기본합의서를 토대로 한화오션이 개발한 스마트야드, 스마트선박 관련 디지털 기술의 인증을 목표로 하는 공동연구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한화오션은 회사가 이미 개발한 AI 이미지 분석 기반의 선박 흘수 계측 시스템(Draft Reading System)에 대한 제품설계평가승인(PDA)과 제조평가승인(MA)을 취득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기술협력을 통해 원격검사, 선박 사이버보안, 스마트십플랫폼 사이버보안, 자체 스마트십 솔루션인 HS4의 안전 및 경제운항 솔루션 등의 기술에 대한 ABS의 인증을 취득한 다는 계획이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스마트야드 및 스마트선박 분야에 대한 실증과 검증 작업을 다수 진행한 ABS의 인증을 취득한다면, 제품의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다”며 “향후 글로벌 자율운항선박 시장에서도 더욱 더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화오션은 미래 해양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는 ‘글로벌 오션 솔루션 프로바이더’(Global Ocean Solution Provider)로 도약하기 위해 ‘초격차 방산’ 솔루션 확보하고 친환경•디지털 선박을 개발한다. 또 해상풍력 사업의 가치사슬을 완성해 해상풍력 토탈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 야드’를 구축해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2040년 매출 30조원 이상, 영업이익 5조원 이상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09.63 ▼60.80
코스닥 832.81 ▼19.61
코스피200 356.67 ▼8.6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164,000 ▲186,000
비트코인캐시 744,500 ▲4,000
비트코인골드 51,700 ▲250
이더리움 4,651,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39,920 ▲100
리플 745 ▲1
이오스 1,127 ▼6
퀀텀 6,085 ▼8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429,000 ▲95,000
이더리움 4,666,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40,100 ▲130
메탈 2,261 ▲9
리스크 2,148 ▼46
리플 747 ▲1
에이다 709 ▲7
스팀 383 ▲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5,051,000 ▲152,000
비트코인캐시 742,000 ▲3,500
비트코인골드 51,850 ▲1,750
이더리움 4,646,000 ▲14,000
이더리움클래식 40,020 ▲330
리플 744 ▲1
퀀텀 6,140 ▲25
이오타 337 ▼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