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병원 간호사 59% 2년 이내 퇴사..."충남대병원 세종 75.6%·부산대병원 74.2%"

기사입력:2023-10-02 17:46:25
center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서동용 국회의원. 사진=서동용 의원실
[로이슈 전여송 기자]

국립대병원 간호사의 절반 이상이 입사 2년 이내로 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원회 서동용(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이 국립대병원들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21년부터 2023년 7월까지 전국 국립대병원 15곳 (본원, 분원 포함) 에서 퇴사한 간호사는 총 4638명이다 . 이 중 1년 이내 퇴사한 인원이 1971명으로 42.5%에 달한다. 2년 이내 퇴사한 인원으로 확대하면 2736 명으로 전체 퇴사자의 59.0%에 달한다. 연도별로는 2021년 2년 이내 퇴사자가 57.7%, 2022년 60.5%, 2023년 7월 말까지 58.3%를 기록했다.

국립대병원별로는 충남대병원 세종분원이 2023년 7월 말까지 2년 이내 퇴사자 비율 75.6%로 가장 높고, 부산대병원 본원 74.2%, 경북대병원 칠곡분원 74.2%, 경북대병원 본원 70.8% 로 2년 이내 높은 퇴직률을 보였다. 이에 반해 제주대병원의 경우 2년 이내 퇴사율이 14.3% 에 불과했고, 서울대병원 본원의 경우도 29.9%로 낮은 퇴사율을 보였다.

국립대병원 간호사들 상당수가 입사 후 짧은 기간에 퇴직하는 이유에는 부족한 인력 문제가 주된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실제 각 국립대병원이 2021년부터 2023년 7 월 말까지 정부에 요청한 간호직 증원요청을 살펴본 결과, 대부분의 병원들이 정부로부터 요청 대비 적은 인원을 승인 받았다. 특히 간호직 정원 신청에 대한 정부의 승인은 2021년 70.1%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인 2022년에는 51.9%까지 낮아졌다. 간호법 거부권을 행사한 올해의 경우는 7월 말까지 39.5% 에 불과하다.

이와 관련해 서동용 의원은 “적정 간호인력에 재설정과 간호사 처우개선 등 의료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667.70 ▲3.43
코스닥 868.57 ▼1.54
코스피200 358.57 ▲0.9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41,000 ▼167,000
비트코인캐시 369,400 ▲100
비트코인골드 32,650 ▼190
이더리움 4,126,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5,930 ▼100
리플 751 ▼2
이오스 1,102 ▼7
퀀텀 4,510 ▼1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22,000 ▼138,000
이더리움 4,123,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35,880 ▼140
메탈 2,226 ▼11
리스크 1,855 ▼15
리플 751 ▼1
에이다 822 ▼0
스팀 344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1,033,000 ▼145,000
비트코인캐시 369,600 ▲1,200
비트코인골드 32,690 0
이더리움 4,125,000 ▼3,000
이더리움클래식 35,900 ▼70
리플 751 ▼1
퀀텀 4,552 0
이오타 38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