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추석명절 화상 입어 응급실 찾는 환자 급증

기사입력:2023-09-22 23:01:11
center
부산 기장소방서 구조구급과장 소방령 정재철.(제공=부산소방재난본부)
[로이슈 전용모 기자]
매년 명절만 되면 차례 음식을 조리하다 화상을 입어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급증한다.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추석 연휴 기간에 화상으로 권역응급의료센터나 지역응급의료센터를 찾은 환자는 연평균 발생과 비교해 3.1배 늘었으며 2020년엔 2.5배 늘었다.

화상은 불이나 뜨거운 물, 화학물질 등에 의해 피부와 조직이 손상된 증상을 통칭한다. 다치는 순간과 치료 과정 중 느끼는 통증이 매우 심하며, 치료 이후에도 흔적과 후유증이 남는 경우가 많다.

명절 기간에 발생하는 화상은 크게 열탕화상, 접촉화상, 기름화상으로 구분된다. 열탕화상은 뜨거운 물, 탕, 커피, 차 등 액체에 의한 화상이다. 70도 이상 액체에 피부가 1초만 닿아도 깊은 2도 화상을 입을 수 있다. 깊은 2도 화상은 피부가 타는 듯한 강한 통증이 느껴지면서 상처 부위가 빨개지고 물집이 생긴다. 발생 빈도가 가장 높은 유형으로 전체 명절 화상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접촉화상은 달궈진 냄비나 프라이팬, 전기 그릴, 뜨거운 음식에 피부가 닿아 발생한다. 범위는 넓지 않지만 깊은 화상으로 진행되기 쉬워 초기 응급처치와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기름화상은 튀김 요리 중 기름이 피부에 튀어 발생한다. 기름은 물보다 점성이 높아 피부 표면에 잘 달라붙기 때문에 화기가 깊게 전달돼 피부 진피층까지 손상될 수 있다.

모든 외상이 그렇지만 특히 화상은 응급처치가 중요하다. 초기 대처에 따라 이후 화상의 정도와 흉터 크기가 달라진다. 화상을 입었다면 먼저 시원한 물로 화상 부위를 충분하게 식혀 화기를 빼는 게 중요하다. 화상을 입은 즉시 15분 이상 냉수로 환부를 식혀주면 된다. 단 빨리 식혀야 한다는 생각에 마치 냉찜질하듯 화상 부위에 얼음을 직접 대는 것은 금물이다. 환부에 얼음을 직접 대면 통증이 일시적으로 완화될 수 있지만 점차 화상 부위 혈액량이 감소하면서 상처가 더 악화되고, 심하면 2차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마찬가지로 환부를 알코올 같은 자극성 소독제, 감자 등으로 문지르는 민간요법은 피하는 게 좋다.

화상으로 발생한 수포(물집)는 세균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아 일부터 터트리는 것을 삼가야 한다. 또 기름이 튀어 데일 때는 우선 수건으로 기름기를 닦아낸 후 냉수로 응급처치하면 되며, 닦을 시 주의사항은 기름이 있는 부위만을 톡톡 두드리며 흡수시켜 주면 된다.

온 가족이 모여 즐겁고 풍성한 추석, 조금만 주의를 기울인다면 피할 수 있는 가정 내 화상 사고를 예방하여 큰 사고 없이 긴 명절 연휴를 알차게 보낼 수 있어야 하겠다.

-부산 기장소방서 구조구급과장 소방령 정재철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14.95 ▲9.94
코스닥 828.52 ▲1.28
코스피200 336.14 ▲1.3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518,000 ▼47,000
비트코인캐시 334,100 ▼1,600
비트코인골드 24,340 ▼310
이더리움 3,015,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27,170 ▼10
리플 846 ▼3
이오스 968 0
퀀텀 4,267 ▲2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596,000 ▼46,000
이더리움 3,018,000 ▲6,000
이더리움클래식 27,170 ▼30
메탈 2,260 ▲10
리스크 1,670 ▲10
리플 848 ▼1
에이다 552 ▲6
스팀 351 ▼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55,559,000 ▼38,000
비트코인캐시 334,100 ▼1,800
비트코인골드 24,700 ▲2,490
이더리움 3,017,000 ▲5,000
이더리움클래식 27,160 ▼40
리플 847 ▼2
퀀텀 4,267 ▲17
이오타 432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