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이슈] 포스코, 포항제철소 ‘완전 복구’…침수 135일만

기사입력:2023-01-20 10:26:31
center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 포항제철소 제선부 방문.(사진=포스코)
[로이슈 최영록 기자]
포스코가 포항제철소 17개 모든 압연공장 복구를 마치고 20일부터 완전 정상 조업체제로 돌입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9월 태풍 힌남노에 따른 냉천 범람으로 포항제철소가 모두 침수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았으나 연말까지 15개 공장을 복구한데 이어 이달 19일 도금 CGL(Continuous Galvanizing Line) 공장과 스테인리스 1냉연공장을 차례로 복구하는데 성공, 침수 135일만에 제철소를 완전 정상화시켰다고 20일 밝혔다.

당초 침수 초기에는 제철소를 다시 지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일부의 우려도 있었지만 임직원 등 연인원 약 140만 여명의 헌신적인 노력과 명장 등 전문 엔지니어들이 보유한 50년간 축적된 세계 최고의 조업·정비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철강업계 역사에 남을 기적을 이룰 수 있었다는 게 포스코의 설명이다.

포스코에 따르면 포항제철소를 살리기 위해 포항제철소 직원들은 물론 광양제철소, 서울 포스코센터, 그룹사, 협력사 임직원들 모두 주말, 밤낮 없이 발 벗고 나섰다.

또 명장들을 중심으로 물과 진흙에 잠긴 설비들에 대해 일일이 정비 작업을 진행했고, 특히 최대 170톤에 달하는 압연기용 메인 모터들을 직원들이 직접 분해하고, 세척·조립해 조업 정상화에 물꼬를 텄다.

민·관·군, 지자체, 고객사 등 각계각층의 지원도 큰 도움이 됐다는 분석이다. 소방청과 지자체에서 대용량 방사시스템, 소방펌프, 살수차 등을 지원했고, 해병대를 비롯한 군도 병력을 투입해 복구를 도왔다. 고객사들도 복구 장비는 물론 간식과 물품 지원에 나섰다.

이밖에도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관계에 있는 일본제철, 현대제철 등도 긴급한 상황에서 선재 제품, 토페도카를 지원해주며 철강업계 간 협업도 빛을 발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특히 제철소의 핵심인 2열연공장은 압연기 모터에 전기를 공급하는 장치인 모터 드라이브 총 15대 중 11대를 교체해야 하는 상황에서 단기간내 공급이 여의치 않아 정상화에 1년 이상이 소요될 수도 있었다”며 “이에 세계철강협회를 이끌고 있는 포스코그룹 최정우 회장은 세계철강협회 회장단으로 함께 활동 중이던 인도 JSW 사쟌 진달(Sajjan Jindal) 회장의 협력을 이끌어내 인도 JSW가 자사 열연공장용으로 제작 중이던 설비를 포스코에 선뜻 내주면서 복구 일정을 크게 앞당길 수 있었다”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49.80 ▲24.72
코스닥 750.96 ▲10.47
코스피200 321.19 ▲3.9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870,000 ▲27,000
비트코인캐시 164,700 ▲600
비트코인골드 20,210 ▲70
이더리움 1,974,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6,500 ▼50
리플 501 ▲1
이오스 1,284 ▼3
퀀텀 3,200 ▼21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862,000 ▲6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8,861,000 ▲28,000
비트코인캐시 163,700 0
비트코인골드 20,310 0
이더리움 1,973,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6,470 ▼50
리플 501 ▲1
퀀텀 3,190 ▼26
이오타 27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