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기장군의회, 한수원 본사 방문 사장과 면담

기사입력:2022-11-30 15:22:08
center
(사진제공=부산기장군의회)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 기장군의회(의장 박우식)는 기장군에 위치한 고리원전 2호기 계속운전,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설치,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에 따른 원전해체연구소 등과 같은 원전 관련 사업들이 진행됨에 있어 지역주민 수용성을 확대할 것을 요구하기 위해 29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본사(경북 경주)에 방문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기장군의회 박우식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들은 한수원 사장과 고리본부장 및 원전사후관리처장, 설비기술처장, 사용후핵연료부장과 약 1시간 동안 면담을 진행했다.

최근 한수원에서는 원전폐기물 중 가장 위험한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인 사용후핵연료의 저장용량 포화에 따른 확충을 위해 ‘고리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건설 기본계획안’을 지역주민 의견수렴 없이 이사회에 상정을 시도하려다 보류됐다. 또 고리2호기 계속운전 관련 방사선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한 공청회를 지난 23일부터 진행하면서 울산 울주군민과 부산 9개 구민을 대상으로 열렸던 공청회는 주민 반발과 환경단체의 단상 점거 등으로 무산된 바 있으며, 30일은 기장군민을 대상으로 공청회가 예정돼 있는 상황이다.

이번 면담 과정에 나온 기장군의회 의원들의 지적사항으로 △원전 관련 현안에 대해 너무 급박하게 움직여 지역주민들과 신뢰구축 형성이 안 되는 문제 △원전 관련 공람 시 제한된 장소와 전문용어로 채워진 내용의 어려움 △원전 관련 사업 진행에 있어 법적 절차 준수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련 특별법안들이 지역주민의견 수렴을 통한 최선의 선택 이후 건식저장시설 검토 필요 △원전사고 대비 부산시 및 타구와 연계해 교통수단 대책 등 협치 필요 등 지역 현안에 대한 건설적인 의견이 있었다.

이에 한수원 사장은, 이번 대화를 통해 기장군의회에서 생각하는 바가 무엇인지 많이 알게 되었고 이날 주신 설명에 대해 잘 반영하도록 하겠고, 특히 고리1호기 해체 이후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어떻게 해소해 나갈 건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기장군의회는 원전 관련 사업 진행의 결정에 기장군 지역주민 의견수렴 확대를 촉구하는 건의서를 한수원에 전달하고 회의를 마무리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77.46 ▲25.75
코스닥 778.25 ▲5.46
코스피200 324.71 ▲4.1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26,000 ▼33,000
비트코인캐시 171,900 ▼800
비트코인골드 22,330 ▼390
이더리움 2,128,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9,240 ▼190
리플 507 ▼4
이오스 1,407 ▼7
퀀텀 3,756 ▼23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24,000 ▼34,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9,421,000 ▼27,000
비트코인캐시 172,400 ▲100
비트코인골드 22,310 ▼10
이더리움 2,127,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9,210 ▼230
리플 507 ▼5
퀀텀 3,746 ▼12
이오타 318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