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29일 그린스마트미래학교 BTL 실시협약 체결

기사입력:2022-09-29 12:29:41
center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구포초, 금사초, 부민초,봉래초 조감도.(제공=부산교육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하윤수)은 9월 29일 오후 3시 시교육청 제1회의실에서 하윤수 교육감을 비롯한 교육청 관계자, 사업시행자 등이 참석해 그린스마트미래학교 임대형 민자투자사업(BTL) 실시협약을 체결한다.

BTL은 민간자본을 투입하여 학교건물을 건설(Build)한 후 준공과 동시에 교육청으로 소유권을 이전(Transfer)하는 대신 교육청이 민간사업자에게 20년간 임대료를 지급(Lease)하는 방식이다.

이번 협약은 ‘그린스마트미래학교 구포초 외 1교(금사초) 개축 사업’과 ‘그린스마트미래학교 부민초 외 1교(봉래초) 개축 및 리모델링 사업’ 등 2개 사업을 대상으로 체결한다.

‘구포초 외 1교(금사초) 개축 사업’은 경동건설㈜이 대표회사인 ‘부산미래꿈나무주식회사’가 총사업비 474억 원 규모로, ‘부민초 외 1교(봉래초) 개축 및 리모델링 사업’ 은 대보건설㈜이 대표회사인 ‘부산참교육주식회사’가 총사업비 404억 원의 규모로 각각 시행한다.

부산교육청은 지난해 12월 28일 BTL사업 고시 후, 평가 등 절차를 거쳐 지난 4월 12일부터 이들 시행사와 우선협상을 진행해 왔다.

이날 협약에 따라 각 사업시행자는 대상 학교를 ▲사용자 중심의 공간 ▲그린에너지, 생태교육 및 스마트 환경 기반의 미래교육 인프라를 갖춘 학교로 개선한다.

시교육청은 올해 말까지 각 사업시행자들에게 실시계획을 제출받아 내년 1월 중 승인할 예정이다. 4교의 착공예정일은 2023년 2월 10일, 준공예정일은 2025년 1월 30일이다.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은 “지난 5월부터 약 4개월 동안 학교 관계자를 비롯한 각 분야 담당자들이 협상을 진행했고, 사용자가 만족하는 결과를 이끌어냈다”며 “앞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공사를 시행해, 학생과 교사가 만족하는 미래 교육 공간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72.53 ▲39.14
코스닥 729.54 ▲2.00
코스피200 321.00 ▲5.4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64,000 ▲14,000
비트코인캐시 152,300 ▲400
비트코인골드 20,360 ▼80
이더리움 1,715,000 ▲2,000
이더리움클래식 26,990 ▲70
리플 543 ▲1
이오스 1,270 ▲6
퀀텀 2,965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81,000 ▲37,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2,872,000 ▲11,000
비트코인캐시 152,300 ▲400
비트코인골드 20,150 0
이더리움 1,715,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27,050 ▲110
리플 543 ▲2
퀀텀 2,970 ▼10
이오타 29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