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박스, 웹3.0 유틸리티 코인 메타프로토콜(MPC) 30억개 발행

기사입력:2022-07-22 08:53:56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랜드박스의 메타프로토콜(META PROTOCOL, 이하 MPC)이 공식 홈페이지와 함께 MPC백서를 출간하며 본격적인 블록체인 프로젝트 행보에 나섰다. 총 30억개의 MPC 토큰을 발행하고, 웹3.0기반 디지털 부동산 플랫폼을 서비스할 계획이다.

메타프로토콜은 랜드박스(LANDBOX, 이하 LAND)와 블록체인 클러스터를 구성해 가상자산의 불안정성, 무가치 및 몰가치성, 사용처 부족, 부정적 인식의 문제를 안정적인 실물 부동산과 연결하고, 토큰 이코노미와 웹3.0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부동산 서비스 시장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멀티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메타프로토콜 프로젝트는 웹3.0기반 디지털 부동산 플랫폼으로 부동산 매매 및 중개, 대출, NPL 서비스인 "메리트(MERETE)", 새로운 개념의 스테이킹 박스인 "세이빙 박스(Saving Box), 현지 재단과 글로벌 블록체인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부동산NFT마켓플레이스, 메타Fi 등을 등을 오픈할 예정이다.

2019년 부터 현재까지 부동산 블록체인 프로젝트로써 프롭테크(Proptech) 비즈니스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랜드박스는 가상자산 시장과 부동산 시장을 동시에 혁신하고 다원화된 생태계를 구축기 위해 메타프로토콜 프로젝트와 블록체인 클러스터를 구성했다. 메타프로토콜은 “웹3.0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유저 참여와 합리적 보상 제공이 선순환되는 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토큰 경제 체제를 이루며 유일하게 생존하고 성장하는 웹3.0 기술 기반 부동산 프로젝트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22일 메타프로토콜은 해당 백서를 통해 블록체인 서비스와 향후 로드맵, 구조적 특성 및 기술적 강점 등을 소개했다. 또한 기축통화인 MPC 토큰의 발행량과 분배 계획 등을 제시 했다.

MPC 토큰은 총 30억개가 발행된다. 이 중 50%인 15억개가 생태계 및 커뮤니티를 구축하는데 사용되며, 웹3.0 블록체인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20%, 초기 운영비 확보 및 파트너십 구축에 20%, 리저브와 프로모션에 10%가 활용된다.

메타프로토콜 백서가 발간됨에 따라 MPC 토큰이 상장될 가상자산 거래소와 추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메타프로토콜은 8월 초 컨퍼런스 콜을 통해 탈중앙화 거래소(DEX)에 MPC 토큰을 상장한 뒤, 곧바로 중앙화 거래소에 상장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랜드박스는 메타프로토콜 프로젝트를 통해 부동산 블록체인 서비스 고도화와 생태계 확장을 위해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90.00 ▼42.31
코스닥 729.36 ▼22.05
코스피200 297.74 ▼3.9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056,000 ▲59,000
비트코인캐시 163,300 ▲700
비트코인골드 29,820 ▼70
이더리움 1,860,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40,660 ▼20
리플 708 ▼3
이오스 1,674 ▲10
퀀텀 4,006 ▲2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078,000 ▲140,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067,000 ▲69,000
비트코인캐시 163,200 ▲700
비트코인골드 29,900 ▼90
이더리움 1,862,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40,740 ▲40
리플 708 ▼3
퀀텀 4,015 ▲47
이오타 39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