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임직원과 함께 교통약자 위한 숲 조성 나서

기사입력:2022-06-28 08:55:51
[로이슈 편도욱 기자]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이사 이석우)가 임직원 및 가족과 함께 국립 양평 치유의 숲에서 교통약자를 위한 작은 숲 조성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두나무는 사명에서 도출한 ‘나무’를 ESG 경영 키워드 중 하나로 선정하고, 지난 2월 산림청과 ‘탄소중립 활동과 ESG 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기반으로 지난 3월 ‘세컨포레스트와 함께하는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이하 세컨포레스트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세컨포레스트 캠페인은 산불 피해 지역 복구 및 산림 회복 지원을 위해 두나무의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2ndblock)’에서 진행된 환경 캠페인으로 세컨블록에 조성된 가상의 숲 세컨포레스트에 가상 나무 1그루를 심으면 산불 피해 지역에 실제 나무 2그루를 식수하는 캠페인이다.

두나무 임직원과 가족 40여 명은 지난 25일 세컨포레스트 캠페인 당시 사용하지 못한 묘목 교환 쿠폰 ‘그루콘’ 997장과 제15차 세계산림총회(지난 5월) 참관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캠페인을 통해 심긴 가상나무 937그루에 해당하는 나무를 국립 양평 치유의 숲에 심었다.

국립 양평 치유의 숲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에서 누구나 산림복지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운영하는 시설로 숲태교, 하늘숲테라피, 온열치유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국립 양평 치유의 숲은 교통약자를 위한 무장애 데크로드 산책로 조성하고 있으며, 두나무는 무장애 데크로드 주변 작은 숲 조성을 통해 교통약자를 위한 치유 효과 강화에 기여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임직원과 가족들은 탄소중립, 생물다양성 등의 다양한 환경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생활 속 환경보호를 위한 실천을 다짐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두나무 직원은 “동료 및 가족과 함께 의미 있는 일을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나무심기 외에도 탄소중립에 대해 알지 못했던 것들을 많이 알아가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숲은 환경뿐만 아니라 힐링, 치유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이라며, “누구나 주변에서 나무, 숲을 쉽게 접하고 치유의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작은 숲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나무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분야 선도기업으로서 사회 가치 창출과 환경 보호에 힘쓰고 있다. 지난 3월 산불 피해 지역에 30억 원을 기부한 바 있으며, 희귀수종 및 자생수종 복원을 위한 NFT발행, VR 기술을 활용한 치유의 숲 프로젝트 및 산불 예방을 위한 세컨포레스트 숲 가꾸기 캠페인 등을 진행할 예정이며, 이번 작은 숲 조성을 시작으로 기관, 시설 등에 작은 숲을 지속 조성할 계획이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49.34 ▼40.66
코스닥 713.52 ▼15.84
코스피200 292.85 ▼4.8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145,000 ▲92,000
비트코인캐시 163,500 ▼100
비트코인골드 29,720 ▼30
이더리움 1,880,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0,950 ▲150
리플 713 ▲1
이오스 1,688 ▲8
퀀텀 4,043 ▲22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143,000 ▲70,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7,145,000 ▲76,000
비트코인캐시 163,500 ▼100
비트코인골드 29,400 ▼500
이더리움 1,879,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40,900 ▲100
리플 714 ▲2
퀀텀 4,040 ▲22
이오타 39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