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사회활동] KT, 거동 어려운 중증장애인에 24시간 AI 케어서비스 제공

기사입력:2022-06-23 11:17:37
center
중증장애인 A씨가 서울 홍제동 자택에서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댁내 가전을 제어하고 있는 모습. 사진=KT
[로이슈 심준보 기자]
KT가 신체 기능에 제한이 있거나 보행이 어려워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AI 케어서비스 보급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10여 곳에 인공지능 스피커와 IoT 기기를 연동해 중증장애인의 생활 공간을 스마트홈으로 구현하고 이를 기반으로 365일 24시간 AI 케어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앞서 KT는 연세대 교원창업벤처 ㈜엠엘피, 서울북부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와 협력해 대상 가구를 선정하고 대상자의 질환이나 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수요를 파악해 적절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3개월 간 사전 리서치를 진행해왔다.

이에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간단한 음성 명령만으로 조명을 비롯해 선풍기, 가습기, 공기청정기, TV 등의 가전을 직접 제어하고 커튼도 열고 닫을 수 있게 됐다. 또 외부인 방문 시 비밀번호를 노출하거나 현관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원격으로 방문객을 확인하고 문을 열어줄 수 있고 위급 상황 시에는 KT 텔레캅-119 연계 시스템을 통해 24시간 신속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KT는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중증장애인에게 약 복용 시간을 알려주거나 지니뮤직을 통한 음악 서비스, 인지 장애 예방을 위한 게임 등의 일상 전반 영역에서 종합적인 건강 돌봄·생활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6월부터 KT가 제공하는 AI 케어서비스를 이용하게 된 중증장애인 A씨는 “이제는 불을 켜기 위해 스위치를 누를 긴 막대를 가지러 기어가지 않아도 되고, 말만 하면 불을 켜고 TV도 볼 수 있다”며, “누군가 도와주거나 지켜봐 주지 않아도 내 스스로 일상 생활을 꾸려나갈 수 있다는 점이 가장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지난해부터 지자체와 함께 독거 혹은 치매 노인 대상으로 AI 케어서비스를 보급해 왔으며, 중증장애인과 같이 대상과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 수요자 맞춤형 복지를 실현하는 데 앞장서 왔다. 앞으로도 정부기관 및 지자체와 협력해 디지털 플랫폼 역량을 활용한 취약계층 돌봄 분야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 하고 나아가 누구나 안전하고 편안한 일상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KT ESG경영추진실장 김무성 상무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KT가 가진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영역의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고객의 삶의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는 것이 KT ESG 경영의 지향점”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사회적 약자 앞에 놓인 장벽을 허물고 나아가 이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심준보 로이슈(lawissue) 기자 sjb@r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292.01 ▼49.77
코스닥 744.63 ▼6.32
코스피200 302.28 ▼6.75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6,543,000 ▲259,000
비트코인캐시 137,400 ▲100
비트코인골드 20,760 ▲300
이더리움 1,498,000 ▲17,000
이더리움클래식 19,770 ▲30
리플 423 ▼2
이오스 1,293 ▲8
퀀텀 3,743 ▲48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6,580,000 ▲270,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26,560,000 ▲271,000
비트코인캐시 137,500 0
비트코인골드 23,150 0
이더리움 1,498,000 ▲15,000
이더리움클래식 19,780 ▲160
리플 423 ▼2
퀀텀 3,740 ▲45
이오타 35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