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교통사고 집중 발생…안전운전 당부”

한국교통안전공단, 최근 3년간 추석연휴기간 교통사고 분석 결과 발표 기사입력:2021-09-17 14:43:51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본격적인 귀성길이 시작되는 추석 이틀 전에 교통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최근 3년간(2018~2020년) 추석연휴기간 발생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본격적인 귀성 행렬이 시작되는 추석 이틀 전 일평균 교통사고와 사상자(사망자+부상자) 수는 각각 785건, 1165명으로, 전체 추석연휴기간 중 발생한 일평균 교통사고(511건)와 사상자 수(877명)보다 각각 1.5배, 1.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추석 이틀 전(귀성길) 14시부터 20시 사이 교통사고와 사상자수가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연령별로는 추석연휴기간동안 20세 이하 운전자가 일으킨 교통사고가 지난 3년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차량용도별로는 렌터카와 개인형 이동장치(PM)의 교통사고가 최근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렌터카의 경우 지난해 20세 이하 운전자로 인해 발생한 교통사고 사상자 수가 2019년보다 2배 이상 늘어났다.

공단 관계자는 “20세 이하 젊은 운전자들이 추석연휴에 귀성하는 대신 여행지에서 렌터카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관련 교통사고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운전경력이 짧은 운전자가 익숙하지 않은 차량을 운전하는 경우 차량의 기본적인 조작방법을 숙지한 후 운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추석연휴 기간 음주운전에 따른 교통사고도 다시 늘고 있다. 이 기간 음주운전 교통사고 현황을 살펴보면 ▲2017년 302건 ▲2018년 301건 ▲2019년 225건 ▲2020년 236건 등으로 감소세를 보이다 지난해부터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3년간 추석 이틀 전 발생한 일평균 음주 교통사고는 62건으로 최근 3년간 전체 일평균 음주 교통사고(48건)보다 1.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평소보다 추석연휴기간 음주운전 사고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는 게 공단의 설명이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안전하고 행복한 추석연휴는 전 좌석 안전띠 착용, 양보운전, 안전거리 확보 등 교통안전수칙을 지키는 것부터 시작된다”며 “단 한 잔이라도 술을 마신 경우에는 절대 운전대를 잡지 말고, 장시간 운전으로 인한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 휴게소 및 졸음쉼터를 방문해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015.06 ▲26.42
코스닥 990.54 ▲7.11
코스피200 393.19 ▲3.6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4,689,000 ▼209,000
비트코인캐시 772,000 ▼500
비트코인골드 85,200 ▲100
이더리움 4,691,000 ▼21,000
이더리움클래식 66,650 ▼250
리플 1,394 ▼13
라이트코인 228,500 ▼500
이오스 5,60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4,738,000 ▼151,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4,699,000 ▼154,000
비트코인캐시 770,500 ▼1,000
비트코인골드 84,050 0
이더리움 4,691,000 ▼19,000
이더리움클래식 66,750 0
리플 1,395 ▼11
퀀텀 15,610 ▼40
라이트코인 228,500 ▼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