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미 워킹그룹 출범 2년여만에 사실상 폐지 수순

기사입력:2021-06-22 11:12:39
center
사진=연합뉴스
[로이슈 안재민 기자]

한미가 양국 간 남북관계 관련 사항을 조율하기 위해 운영했던 협의 채널 '워킹그룹'이 출범 2년여 만에 폐지 수순에 들어간다.

외교부는 22일 "전날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시 기존 한미 워킹그룹의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이를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앞으로 한미는 북핵 수석대표 간 협의 이외에도 국장급 협의를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미의 워킹그룹 실무 책임자인 임갑수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정 박 미 대북특별부대표는 이날 만나 워킹그룹 폐지에 따라 앞으로 한미가 남북협력사업 등에 대해 어떻게 조율할지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워킹그룹은 2018년 11월 비핵화와 남북 협력, 대북제재 문제 등을 수시로 조율하기 위한 협의체로 출범했다.

남북이 그해 세 차례의 정상회담을 바탕으로 각종 협력사업에 속도를 내려고 하면서 일각에서 불거진 미국과 '엇박자'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서다.

그러나 미국이 워킹그룹에서 남북협력사업의 제재 면제 문제를 다루는 과정에서 때론 필요 이상으로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국내 일각에선 '남북관계의 발목을 잡는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남북이 타미플루의 인도적 지원에 합의했지만, 워킹그룹에서 이를 운반할 트럭의 제재 위반 여부를 따지다 시간을 끌면서 결국 지원이 무산된 게 대표적이다.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행사 취재진이 워킹그룹의 승인이 늦어져 노트북을 가져가지 못한 경우도 있다.

이로 인해 일부 여권 인사와 진보단체 사이에서 워킹그룹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왔다.

한미는 향후 워킹그룹을 대신해 국장급 협의를 강화할 방임이다.

하지만 여러 부처가 함께 참여하는 워킹그룹의 효율성을 따라잡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일각에서는 워킹그룹 해체가 자칫 한미동맹 저해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안재민 로이슈 기자 newsahn@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280.38 ▲43.24
코스닥 1,047.93 ▲11.82
코스피200 436.05 ▲6.0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739,000 ▼71,000
비트코인캐시 631,500 0
비트코인골드 61,650 ▼150
이더리움 3,100,000 ▼22,000
이더리움클래식 59,250 ▼200
리플 841 ▼6
라이트코인 165,600 ▼400
이오스 4,757 ▼1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746,000 ▲2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45,728,000 ▼118,000
비트코인캐시 631,500 ▲1,000
비트코인골드 61,800 0
이더리움 3,098,000 ▼20,000
이더리움클래식 59,350 ▲50
리플 842 ▼5
퀀텀 9,140 ▼40
라이트코인 165,500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