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피플, 520조원 수입시장 ‘AI 비전검사’로 불법복제품 적발

기사입력:2021-04-15 12:47:10
[로이슈 편도욱 기자]
라온피플이 관세청의 ‘AI융합 불법복제품 판독 시스템’ 개발과 함께 520조원 규모의 수입시장에서 불법복제품 판독 업무에 나선다.

AI 전문기업 라온피플(대표 이석중, 300120)은 한국형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추진하는 ‘AI 융합 불법복제품 판독 시스템 사업’에 수행기관으로 선정되면서 관세청의 불법복제품 판독과 검수 업무는 물론 위변조 상품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는 등 효율적인 통관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라온피플은 불법복제품 핵심 검사 대상인 자동차부품 분야 및 IT 제품, 생활가전, 이미용품 등의 AI 학습 데이터 제작과 함께 머신비전을 활용한 불법복제품 판독시스템을 구축하고, 관세청이 제공하는 현품 및 가품을 이용한 AI 학습 데이터 구축을 통해 실증테스트를 완료한 뒤 단속 현장에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수입실적은 520조원, 수입건수는 3128만건에 달한다. 정식 수입이 아닌 온라인과 직구 등 글로벌 시장에서 비정상적인 경로로 거래되는 위조품과 가품의 규모는 2016년 기준 575조원(OECD자료)으로 이미 국내 수입실적을 넘어섰으며, 해마다 10% 이상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어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관세청은 지난해 2개월의 해외직구 특별 단속기간(9월16일~11월30일)에 약 468억원 규모의 밀수입과 불법 수입 물품을 적발하는 등의 성과와 함께 지속적으로 광범위한 점검과 단속을 통해 기업과 소비자 보호에 나선다는 방침이지만 불법 복제품의 국내 밀반입이 해마다 증가하고, 해외 직구가 급속도로 확대되고 있으며, 하루 9만건에 육박하는 물량을 감당하기에는 시간과 비용, 인력 등이 제한적이라는 것.

이에 따라 관세청은 보다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불법복제품 판독 업무를 위해 AI 전문기업 라온피플을 수행기업으로 선정하고, 총 227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인공지능 불법복제품 판독 실증랩’을 개소하는 등 AI 비전검사 기술을 활용해 위조상품 및 불법 복제품을 판독하고 적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AI 융합 불법복제품 판독 시스템을 활용해 위변조 사례가 많은 자동차부품 등 4개 분야에 대해 진품과 가품을 빠르고 정확하게 구분하고 국내 반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등 관련 업무를 효율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추후 판독 품목을 대폭 확대함으로써 디자인권 침해 물품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어려운 중소기업과 제조기업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소비자들의 피해를 방지하는 등 유통 질서를 확립하고 국가 산업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AI 융합 불법복제품 판독 시스템을 통해 전 세계 시장에서 동일한 제품에 대한 검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글로벌 표준화를 거쳐 다양한 국가에서의 활용도 기대하고 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78.74 ▲31.37
코스닥 969.99 ▲2.79
코스피200 426.64 ▲3.07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7,688,000 ▲130,000
비트코인캐시 1,758,000 ▲25,000
비트코인골드 186,400 ▲13,800
이더리움 4,196,000 ▲29,000
이더리움클래식 179,800 ▲300
리플 1,946 ▲14
라이트코인 403,200 ▲5,000
이오스 14,730 ▲1,61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8,298,000 ▼98,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67,735,000 ▼88,000
비트코인캐시 1,763,000 ▲26,000
비트코인골드 181,950 ▲3,400
이더리움 4,199,000 ▲4,000
이더리움클래식 178,690 ▼6,940
리플 1,956 ▼1
퀀텀 27,270 ▲680
라이트코인 404,400 ▲3,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