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차병원 김미라 교수 "자궁근종, 쌍태아 임신과 출산에 미치는 영향 크지 않아"

기사입력:2021-03-29 21:37:32
center
[로이슈 전여송 기자]

차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 자궁근종센터 김미라 교수는 자궁근종이 쌍태아 임신 중 합병증과 출산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모체태아의학 분야의 저명한 국제학술지인 ‘BMC 임신과 출산’(BioMed Central Pregnancy and Childbirth) 최신호에 게재됐다.

자궁근종은 가임기 여성의 20~50%에서 발견되는 가장 흔한 종양으로, 나이가 많을수록 발생빈도가 높아진다. 최근 임신을 원하는 여성의 연령이 높아지고, 보조생식술을 시행하는 경우가 늘어남에 따라 쌍태아 임신 빈도가 늘고 있지만, 쌍태아 임신 여성에서 자궁근종이 동반된 경우에 대한 연구는 아직 부족한 상황이다.

김미라 교수팀은 강남차병원에서 쌍태아를 출산한 1388명의 산모 중 자궁근종이 있는 산모, 기존에 자궁근종제거술을 받은 산모, 자궁근종이 없는 산모로 구분해 자궁근종이 쌍태아 출산과 합병증에 미치는 영향을 비교했다.

출생 주수, 37주 이전의 조산 비율, 34주 이전의 조산 비율을 분석한 결과 큰 차이가 없었으며, 출산한 신생아의 체중에도 통계적 차이가 없었다. 또 조기진통, 조기 양막파수, 임신성 고혈압, 임신성 당뇨, 전치태반, 태반 조기박리, 자궁경부무력증, 산후 출혈 등 합병증 분석에서도 자궁근종과 수술 이력이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강남차병원 자궁근종센터 김미라 교수는 “자궁근종이 있거나 수술을 한 쌍태아 임산부의 경우 합병증과 출산에 대한 두려움이 크지만 실제 조사 결과 근종이 없는 쌍태아 임산부와 큰 차이가 없었다”며 “쌍태아 임신 여성에서 자궁근종이 동반된 경우에 대한 연구는 제한적이며, 특히 자궁근종 제거술을 시행받은 여성에게 미치는 영향에 관한 결과는 보고된 바가 없었다”며 “쌍태아 임신과 출산을 앞둔 임산부들이 두려워하지 말고 출산 준비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3,197.20 ▲18.46
코스닥 978.30 ▲8.31
코스피200 428.56 ▲1.92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392,000 ▼974,000
비트코인캐시 1,654,000 ▼21,000
비트코인골드 152,500 ▼4,500
이더리움 4,721,000 ▼93,000
이더리움클래식 142,300 ▼3,800
리플 1,850 ▼37
라이트코인 439,000 ▲9,800
이오스 12,070 ▼28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682,000 ▼900,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0,485,000 ▼881,000
비트코인캐시 1,654,500 ▼20,500
비트코인골드 145,900 ▼6,100
이더리움 4,730,000 ▼82,000
이더리움클래식 142,890 ▼3,010
리플 1,853 ▼33
퀀텀 31,510 ▼1,040
라이트코인 439,700 ▲10,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