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어제 닷새 만에 50명대로 늘어…사망자는 2명

기사입력:2020-09-30 11:51:43
center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가 붐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서울시는 도봉구의 정신과 전문병원 '다나병원'에서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 하루 동안 서울 발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1명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가 50명 이상인 것은 24일(57명)에 이어 닷새만에 처음으로 서울 발생 환자 중 2명이 29일에 사망해, 30일 0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 누계는 56명으로 늘었다.

신규 사망자는 각각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 입소자이며 9월 23일 확진된 90대 후반 여성과, 종교 신도 모임으로부터 감염돼 9월 6일 확진된 80대 중반 여성이다.

서울 발생 신규 확진자 51명 중 현재 진행중인 집단감염 사례로 도봉구 다나병원이 28명(서울 누계 30명), 도봉구 예마루데이케어센터가 3명(〃 28명), 강남구 대우디오빌플러스가 1명(〃 26명) 있었다.

또 새로 포착된 집단감염으로 '관악구 식당 관련'이 2명 나왔다.

산발 사례와 과거 집단감염을 합한 '기타'는 신규가 8명(서울 누계 2천694명)이었고, 감염 경로가 불분명해 조사중인 사례는 신규가 9명(서울 누계 915명)이었고

신규로 파악된 51명을 확진 날짜별로 보면 13명이 9월 28일, 나머지 38명은 9월 29일로 표시됐다.

29일의 신규 확진 비율(당일 신규 확진자 수를 전일 검사실적으로 나눠 백분율로 표시한 것)은 1.7%로, 최근 2주간(16∼29일) 평균인 1.5%를 살짝 웃돌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30일 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5천293명이었고, 이 중 822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으며, 4천415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360.81 ▲9.79
코스닥 807.98 ▲5.00
코스피200 314.79 ▲1.21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4,736,000 ▲1,000
비트코인캐시 309,300 ▼500
비트코인골드 8,930 0
이더리움 464,800 ▲400
이더리움클래식 6,840 0
리플 289 ▲0
라이트코인 66,450 ▲350
대시 81,550 ▼5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4,758,000 ▼2,000
비트코인골드 9,300 ▲300
이더리움 433,100 ▲11,350
이더리움클래식 7,170 ▲285
리플 285 ▲1
에이다 119 ▲2
퀀텀 2,555 ▲20
네오 20,280 ▼37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