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항배후단지, 저온 물류체계 콜드체인 특화구역 지정으로 사업활기 예상

기사입력:2020-06-02 18:25:54
[로이슈 김영삼 기자]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해양수산부의 ‘인천신항배후단지 콜드체인 특화구역‘ 지정에 따라 투자기업 유치를 조속히 재시동하여 연내 우선협상대상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인천신항배후단지 콜드체인 특화구역’ 23만㎡는 급속히 성장 중인 인천신항부두와 연계하여 인천항을 수도권 냉동‧냉장 화물의 신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해양수산부의 ‘항만배후단지 활성화 방안’에 맞춰 IPA의 신청에 따라 지정이 이뤄지게 됐다.

IPA는 이번 특화구역 지정에 따라 최대 6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규모 투자 유도와 물류센터 내 LNG냉열을 재활용하는 신기술 적용에 중점을 두고 맞춤형 투자유치에 속도를 낼 계획으로 관련 투자 절차 등을 담은 안내서를 6월 초에 공식 배포할 계획이다.

IPA는 2018년 진행한 입주기업 모집에 유찰을 경험하고 임대료 22% 인하 및 배후단지 입주기간 최장 50년 부여 등 ‘콜드체인 유치 8대 저해요소’ 해소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콜드체인 전문가 자문단’ 구성‧운영을 통해 시장의 소리 경청에 집중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IPA는 2019년에 입주기업 선정을 재추진하였으나, 지원기업 중에서는 LNG냉열 활용 기술력과 초저온 화물 유치 및 투자능력 등에 적합한 기업이 없고, 그간 높은 관심도를 표명한 기업은 공모에 최종 참여하지 않는 등 배후단지 입주기업 선정방식의 한계를 최종 실감하게 됐다.

앞으로 인천신항배후단지 콜드체인 특화구역에서는 기업이 초저온 화물특성에 맞춰 투자규모 및 방식, 사용 면적 등을 자유롭게 제시할 수 있도록 유연한 기업 유치 방식이 적용되며, 향후 화물유치 실적에 따른 특별 인센티브 제공 등이 가능할 전망이다.

참고로, 본 제안제도는 특화구역에 투자와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이 제안서를 제출하면 이후 심의위원회의 검증과 제3자 공모에 따른 최종 평가를 통해 입주기업을 모집하는 방식으로 제안자에게는 가점이 부여된다.

IPA는 향후 특화구역에 대한 기업의 투자를 연내에 조속히 마무리하고, 물동량 및 고용에 대한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다시 한번 확보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최초 시도되는 신개념‧ 녹색물류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8.88 ▲2.59
코스닥 765.96 ▲2.03
코스피200 285.97 ▲0.4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131,000 ▼7,000
비트코인캐시 288,000 ▲900
비트코인골드 11,000 0
이더리움 292,0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7,695 ▲75
리플 242 ▲2
라이트코인 53,550 ▲100
대시 85,750 ▲4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133,000 ▼17,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92,100 ▲1,00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43 ▲4
에이다 152 0
퀀텀 2,385 ▼5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