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후륜구동 컨버터블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출시

기사입력:2020-05-08 13:44:14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자연흡기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의 라인업을 완성하는 오픈탑 후륜구동 모델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를 8일 공식 출시했다.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극대화시키기 위한 요소들이 대거 적용됐으며, 특히 소프트웨어 보다는 하드웨어를 통해 드라이버의 질주 본능을 자극한다. 경량화 기술이 가미된 오픈 에어링 시스템 및 후륜구동의 짜릿한 운전 재미를 더욱 적극적이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P-TCS(Performance Traction Control System) 기술 등이 적용됐으며, 그 어떤 차량도 흉내 낼 수 없는 V10 자연흡기 엔진의 강렬한 사운드는 루프를 열었을 때 더욱 가슴을 뛰게 한다.

엔진성능은 쿠페 버전과 동일한 최고출력 610마력, 최대 토크 57.1kg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5초만에 도달, 최고속도는 시속 324km를 넘는다.

‘우라칸 에보RWD 스파이더’의 초경량 소프트 탑은 기능성과 함께 외관 디자인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한다. 차체와 완벽하게 통합되어 루프의 개폐 여부와 상관없이 어떤 방향에서 바라보더라도 다이내믹하면서 아름다운 람보르기니 고유의 라인을 만들어낸다. 특히, 루프의 외관 라인은 별도의 공기역학 개선 장치 없이도 쿠페 수준의 다운포스를 만들어내 차체의 밸런스를 완벽하게 유지할 수 있다.

람보르기니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인 스테파노 도메니칼리는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는 원초적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오픈 에어링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운전의 재미가 두 배가 되는 모델이다”며 “동시에 운전자들은 람보르기니가 추구해 온 엔지니어링 전통을 완벽하게 경험할 수 있다. 전자적 개입이 최소화된 후륜구동 세팅을 통해 차량과 교감하면서 오픈 에어링의 자유를 누리는 새로운 차원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58.88 ▲2.59
코스닥 765.96 ▲2.03
코스피200 285.97 ▲0.43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150,000 ▲26,000
비트코인캐시 288,100 ▲1,000
비트코인골드 11,100 ▲100
이더리움 291,300 ▼300
이더리움클래식 7,725 ▲70
리플 241 ▼0
라이트코인 53,550 ▲100
대시 86,000 ▲6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157,000 ▲29,000
비트코인골드 11,150 ▲780
이더리움 291,850 ▲250
이더리움클래식 6,800 ▼680
리플 241 ▼1
에이다 152 ▼1
퀀텀 2,395 ▲20
네오 11,890 ▼7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

오피니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