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자 80% 중 절반, 세컨드카로 ‘패밀리 밴’ 원해

K Car, 소비자 대상 ‘세컨드카’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기사입력:2020-04-05 16:12:36
center
[로이슈 최영록 기자]
국내 직영중고차 기업 K Car(케이카)가 ‘세컨드카’를 주제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80%는 세컨드카 구매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소비자들의 세컨드카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했으며, 성인남녀 474명이 참여했다.

먼저 ‘올해 세컨드카를 구매할 계획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0%가 “그렇다”라고 답해 세컨드카에 대한 잠재적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컨드카로 구매하고 싶은 차종으로는 응답자의 절반이 ‘패밀리 밴(50%)’을 선택했다. 응답자들은 “아이가 생겨 큰 차가 필요하다”, “주말 나들이를 위해서” 등의 의견을 보였다. 이어서 자녀 픽업, 장보기 등을 목적으로 한 ‘경·소형차’가 30.4%로 2위에 올랐다. 경·소형차를 선택한 경우 “아이 등하교를 위해”, “마트 장보러 갈 때 타려고”, “시내 출퇴근 용도”, “연비 좋고 운전이 편한 경차가 필요해서” 등의 답변이 주를 이뤘다.

이밖에 드라이빙을 즐기기 위한 ‘스포츠카(8.9%)’가 3위, 아웃도어 활동에 적합한 픽업트럭(7.6%)이 뒤를 이었다. 차종별 최다 희망 모델로는 각각 ‘기아 카니발’, ‘기아 모닝’, ‘포르쉐911’, ‘쉐보레 콜로라도’가 꼽혔다.

세컨드카 구매 예산을 묻는 질문에는 23.7%가 2000만~3000만원 이내가 가장 적정한 가격이라고 답했다. 이어 1000만~2000만원이 22.6%로 2위, 3000만원 이상은 22.4%로 3위에 올랐다. 전반적으로 신차보다 낮은 가격대의 중고차를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케이카에서 판매하는 대표 패밀리 밴 올 뉴 카니발 9인승의 경우 1000만원 후반부터 3000만원 초반까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정인국 K카 대표는 “가족 구성원이 늘어나거나 여성 운전자가 증가하는 등 세컨드카 수요가 점차 늘고 있는 추세다”라며 “합리적 가격의 실용적인 차량을 선호하는 만큼 중고차 시장에서의 세컨드카 수요 역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최영록 로이슈(lawissue) 기자 rok@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488.68 ▼2.12
코스닥 828.58 ▼3.06
코스피200 326.80 ▼0.70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45,000 ▲103,000
비트코인캐시 187,200 ▲1,100
비트코인골드 37,900 ▲240
이더리움 2,267,000 ▲12,000
이더리움클래식 49,650 ▲330
리플 494 ▲1
이오스 1,645 ▲8
퀀텀 5,635 ▲14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47,000 ▲79,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0,858,000 ▲90,000
비트코인캐시 187,200 ▲1,000
비트코인골드 37,940 ▲230
이더리움 2,268,000 ▲11,000
이더리움클래식 49,590 ▲240
리플 494 ▲1
퀀텀 5,620 ▲107
이오타 45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