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코로나19 방지조치로 전국 영화관에 손소독제 긴급 지원

기사입력:2020-02-21 11:37:13
center
영화진흥위원회
[로이슈 전용모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 이하 영진위)가 국민의 안전한 영화 관람과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에 나섰다. 영진위는 품귀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손소독제 5000개를 확보해 전국 200개 영화상영관을 대상으로 긴급 지원했다고 21일 밝혔다.

2019년 말을 기준으로 영화상영관은 전국 513개 극장에서 3079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며, 연간 관람객이 2억2000 명에 달하는 대표적인 다중이용시설로 코로나19감염증이 확산됨에 따라 많은 영화상영관이 관객 안전을 염려하고 있다.

영진위는 관객의 안전한 영화 관람과 감염증의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 11일 극장 3사(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를 포함해 지역 단관, 작은 영화관 등 전국 영화관 120개관을 대상으로 손소독제 3000개를 지원했으며, 2월 20일에 80개 영화관을 대상으로 2000개를 추가 지원(총 200개 극장에 손소독제 5000병 제공) 하는 등 관객 안전을 위한 적극적인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국 각 상영관은 상영관 안전 운영을 위한 극장 내 손소독제 비치, 자체 방역 실시, 전 직원 마스크 착용 등의 조치를 적극 시행하고 있으며, 정부부처와 공동대응 조치를 통해 생활 속 위생·안전 제고 및 예방수칙 홍보를 위한 포스터·배너를 비치하고 관련 영상을 상영하는 등 관객 대상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가장 많은 상영관을 보유한 극장 3사도 극장 운영인력 출근 시 체온 측정을 시행하는 등 철저한 대응으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CGV는 전체 극장을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완료했으며, 롯데시네마는 확진자 동선 인접 1km 이내 영화관에 소독을 실시하고 상황대응팀을 운영하는 등 필수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메가박스는 상암월드컵경기장점에서 열화상 카메라(시설관리공단 제공)를 지점 내에 설치해 운영 중이다.

2월 20일에 발표한 ‘2020년 1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설 연휴(1월 24일~26일) 전체 관객 수는 372만 명으로 2016년 이후 가장 낮은 관객 수를 기록했다. 주말 전체 관객 수는 1월 31일~2월 2일에 111만 명, 2월 7일~9일에 104만 명으로 2015년 메르스 확산 시기 방문한 주말(2015년 6월 5일~7일) 관객 155만 명보다 낮았다.

영진위는 이후에도‘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실효적인 상영관 지원과 국민의 안전한 문화생활 향유를 위한 대처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키로 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1,717.12 ▼47.39
코스닥 542.11 ▼9.70
코스피200 232.45 ▼6.7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598,000 ▼46,000
비트코인캐시 262,400 ▼2,500
비트코인골드 8,545 ▲15
이더리움 159,100 ▼1,100
이더리움클래식 6,025 ▼50
리플 208 ▼1
라이트코인 46,760 ▼290
대시 77,400 ▼5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602,000 ▼44,000
이더리움 159,000 ▼1,150
리플 208 0
에이다 36 ▼0
퀀텀 1,450 ▼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7,596,000 ▼54,000
비트코인캐시 261,850 ▼2,350
비트코인골드 21,450 0
이더리움 159,000 ▼1,300
이더리움클래식 6,025 ▼65
리플 208 ▼1
퀀텀 1,455 ▼10
라이트코인 46,820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