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더존비즈온과 합작법인(JV) 설립계약 체결

기사입력:2022-06-22 20:03:23
[로이슈 편도욱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과 금융 ICT·기술 경쟁력을 연결해 중소기업(SM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시장을 선도하고자 합작법인(이하 ‘JV’) 설립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JV’ 설립계약 체결 후 우선 준비법인을 설립하고, 금융당국의 인허가 절차를 거쳐 지분을 공동소유하는 방식으로 공급자금융 중개 및 기업데이터 사업 등을 공동 투자 및 운영하기로 했다.

‘JV’는 중소기업의 실시간 회계 및 ERP 데이터에 기반한 신용평가모델을 바탕으로 매출채권을 신속하게 현금화할 수 있는 매출채권팩토링 등 금융중개 사업과 각종 데이터 비즈니스(기업CB)를 수행하게 된다.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공개된 정보 및 신뢰성 부족으로 일반 시중은행의 금융지원에 한계가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양사는 ‘JV’를 통해 중소기업의 자금수요에 대한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중소기업 금융시장에서의 확고한 우위 선점은 물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계획이다.

우선 ‘JV’는 매출채권현금화 중개사업을 우선 추진한다.

매출채권 팩토링은 기업의 매출채권을 신속히 현금화하는 것으로 중소기업의 자금운용을 원활하게 하는 금융서비스로 ‘JV’ 는 중소기업의 생산공정, 매출흐름 등 각 경영활동 단계에서 발생하는 실시간 회계 및 ERP 데이터분석을 통해 기업의 팩토링 신청, 심사,실행의 모든 과정을 디지털화한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중소기업의 경영활동 단계에서의 자금수요를 미리 예측하고 금융니즈를 선제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중소기업 특화 공급망금융(Supply Chain finance)을 완성시킬 계획이다.

공급망 금융이 활성화되면 중소기업은 경영활동 단계에 따라 만기를 달리하는 다양한 금융상품을 이용할 수 있고 적시에 다양한 자금조달이 가능해져 금융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해외에서는 이미 다양한 공급망금융 사업모델이 발달하여 시투에프오(C2FO), 타울리아(Taulia), 펀드박스(Fund Box)와 같은 선도사업자들이 시장에서 큰 인정을 받고 있다.

또한 ‘JV’는 더존비즈온이 획득한 ‘기업정보조회업’(기업CB라이선스의 일종)과 중소기업 경영관리 프로그램 이용고객 데이터 분석을 접목하여 신용정보를 비롯한 고부가가치 비즈니스 정보를 금융권 등 관련사업자들에게 공급하는 데이터 비즈니스도 수행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계약 체결로 중소기업에 신속한 자금지원을 할 수 있는 특화 금융플랫폼을 빠르게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앞으로도 이종 업종간 제휴를 통해 데이터 연결로 업의 범위를 넓히고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을 개척해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은행’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편도욱 로이슈 기자 toy1000@hanmail.net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525.50 ▲1.72
코스닥 831.91 ▼0.24
코스피200 330.48 ▲0.56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876,000 ▲170,000
비트코인캐시 189,100 ▲900
비트코인골드 41,670 ▲170
이더리움 2,525,000 ▲32,000
이더리움클래식 55,500 ▲550
리플 501 ▲1
이오스 1,743 ▲19
퀀텀 5,620 ▲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901,000 ▲166,00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31,902,000 ▲180,000
비트코인캐시 189,000 ▲1,000
비트코인골드 41,500 ▼290
이더리움 2,525,000 ▲31,000
이더리움클래식 55,420 ▲390
리플 501 ▲1
퀀텀 5,630 ▲40
이오타 47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