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4대범죄 최근 3년간 1분에 1건꼴 발생

기사입력:2019-10-21 15:51:00
center
뉴시스
[로이슈 노지훈 기자]
최근 3년간 살인‧강도‧절도‧폭력 등 주요 4대 범죄 발생건수는 매 1분마다 1건(0.92건)이 발생했다.

2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 범죄 발생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간 살인‧강도‧절도‧폭력 등 주요 4대 범죄 발생건수는 총 145만 6,398건이었으며 이는 전국에서 매 1분마다 1건(0.92건)의 4대 범죄가 발생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범죄 유형별로는 폭력이 887,899건(전체 1,456,398건의 61%)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절도 563,052건, 강도 2,932건, 살인 2,515건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48,517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중 폭력이 220,019건(경기도 발생건수의 63.1%), 절도가 127,316건(36.5%), 살인은 624건, 강도는 558건이었다.

경기도에 이어 두번 째로 4대 범죄 발생건수가 많은 곳은 서울로 총 308,245건이 발생하였고 그중 폭력은 180,044건, 절도가 127,194건, 강도는 574건, 살인은 433건이었다. 다음으로는 부산이 108,190건이었고, 인천 87,524건 경남 85,252건 순이었다.

17년 대비 18년 증가율은 전국적으로는 2.7% 감소했으나 충남은 20,171건에서 20,529건으로 오히려 1.8% 증가하여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유형별로는 강도가 36건에서 45건으로 25% 증가하였고, 폭력이 11,439건에서 11,873건으로 3.8%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 역시 전국적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0.9% 증가하였으며, 살인(54.2%)과 절도(4%)가 증가하였다.

유형별 증가율은 살인 3.3% 감소, 강도 15.2% 감소, 절도 3.8% 감소, 폭력 2% 감소 등 4대 범죄 모두 감소하였으나, 지역별로는 살인의 경우 광주(100%)와 전북(54.2%), 인천(25.7%) 등이, 강도의 경우는 전남(35%)과 충남(25%), 대전(21.4%), 대구(18.9%) 등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한편 이들 4대범죄 발생건 중 116만 6,993건이 검거되어 76.7%의 검거율을 보였으며, 유형별로는 절도가 59.9%로 가장 낮은 검거율을 보였다.

전국 경찰서별로 보면 4대 범죄가 최근 3년간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총 17,848건이 발생한 경기평택서 관할지역이었고, 유형별로는 살인의 경우 45건이 발생한 서울 영등포서 관할지역이 가장 많았다. 또한 강도의 경우 부산진서 관할지역에서 46건이 발생하여 가장 많았으며 절도는 경기부천원미서 관할지역으로 7,842건, 폭력은 경기평택서 관할지역이 11,847건으로 가장 많았다.

노지훈 로이슈(lawissue) 기자 news@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