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밭 태우다..번진 산불 '스스로 진화'하다 사망

기사입력:2019-04-23 13:21:53
center
산림청
[로이슈 김가희 기자]
논 밭을 태우다 번진 불을 진화하던 노인이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23일 중부지방산림청은 지난 20일 충남 공주시 계룡면 구암리(남 82세) 및 22일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여 70세)에서 논두렁을 소각하던 중 산불로 확산되어 스스로 산불을 진화하다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중부지방산림청 박도환 청장은 “봄철 건조한 날씨로 산불 위험이 높은 가운데, 농촌에서는 농번기가 시작됨에 따라 고령자에 의한 소각행위가 산불로 이어지면서 더 이상의 아까운 생명이 희생되지 않도록 산불예방 및 단속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림보호법’에 따르면 산림과 가까운 곳에서 불을 놓다 적발될 경우 5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실수로 낸 산불도 민•형사상 책임을 면할 수 없다.

김가희 기자 no@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