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호 메디톡스 대표, 조세포탈 혐의 국세청 조사

기사입력:2019-04-23 12:13:52
center
사진=메디톡스 홈페이지 캡처
[로이슈 김주현 기자]
바이오의약품 제조업체 메디톡스의 정현호 대표가 조세포탈 혐의로 국세청의 조사를 받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대전지방국세청 조사 2과는 지난 3월 11일부터 증여세와 상장주식 명의신탁 등 조세포탈 혐의로 정 대표와 메디톡스 전현직 임직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내용은 메디톡스에서 근무했던 전 직원 A모씨에 의해 고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따르면 메디톡스에서 직원들에게 부여하는 스톡옵션 관련 계약서에는 작은 글씨로 임직원이 직접 수여받는 금액과 회사로 반환하는 금액에 대한 비율이 표시돼 있다.

처음에는 거액의 스톡옵션을 받는 것으로 해 놓고 실제 행사 후에 계약 조항에 따라 현금과 수표 등으로 출금해 스톡옵션 금액 일부를 정 대표 개인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라고 A씨는 설명했다.

또 국세청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은행이나 장부에 기록되지 않도록 현금, 수표로 임직원들에게 돌려받는 방식을 사용했다고도 덧붙였다.

이 밖에도 정 대표는 메디톡스가 코스닥에 상장하던 지난 2009년 전체 주식의 20%를 우리사주조합에 배정할 당시 소진되지 않은 일부 물량을 직원 명의로 매입하는 등 차명계좌를 활용한 조세포탈도 자행해왔다고 A씨는 폭로했다.

대전국세청 측은 "조사 진행 여부와 과정에 대해서는 외부공개 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정확히 모르는 일이고 그런 문의를 주신 분들이 계셨지만 회사에서는 알 수 없다"며 "법인 조사가 아닌 개인적 영역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정 대표는 지난 2012년 열린 제46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서 국세청장 표창을 받는 등 납세 의무를 성실히 수행해 온 모범 납세자로 알려져있다.

그러나 조세포탈 의혹으로 국세청의 조사를 받고 있는 현 상황에서 정 대표의 '모범납세자' 타이틀이 빛이 바래는 모습이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