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충권 의원, '이공계지원 특별법' 개정 토론회 성료

기사입력:2024-06-23 15:05:19
[로이슈 전여송 기자]

박충권 의원(국민의힘·비례대표)이 주최하는 ‘대한민국 과학기술 살리기 프로젝트#1 이공계지원 특별법 개정 토론회’가 지난 21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이공계 학계·산업계·연구계·대학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관기관, 언론사 등 150여명이 참석해 많은 관심속에서 개최됐다.

이번 토론회는 박충권 의원이 이공계 인력 육성 및 활용 기반 마련을 위해 1호 법안으로 대표발의한 '이공계지원 특별법' 개정안에 대한 이공계 각계 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정부의 이공계 지원 정책 논의를 위해 개최됐다.

박충권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연구현장에서 15년간 근무한 경험으로 이공계 현장의 어려움 잘 알기에 1호법안으로 '이공계지원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이공계 과학인재 양성을 위한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지원방안이 절실히 요구되는 현 시점에 개최된 이번 토론회가 향후 대한민국 과학인재 육성의 ‘새로운 방향타’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축사를 통해 “국민의힘 역시 정부와 협력해 과학기술인이 자긍심을 갖고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제도 개선, 재정지원 등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힘을 실었다.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가 직면한 초저출산과 학령인구 감소로 이공계 인재 부족은 심각해지고 있어 정부와 산·학·연이 협력해 이공계 인재 육성과 활용을 위한 기반을 확고히 다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 모인 이공계 관계자들은 ▲양질의 일자리 확보 ▲교수·연구원 외의 다양한 진로 발굴 ▲연구생활장학금, 병역특례 등 안정적 지원 ▲사회적 인식 변화 등 이공계 인력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제자로 나선 손지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연구기획조정본부장은 “기술패권 인재전쟁으로 전략기술 분야 해외 취업은 앞으로 가속화 될 전망으로 이공계 인재가 양질의 일자리에서 역할을 하며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김영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장은 “이공계 인재들에 대해 초등학교부터 퇴직단계 등 생애주기별 체계적인 지원과 연구자로서의 자긍심 등 사회적 인식·가치 전환이 투 트랙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토론패널로 참여한 유재준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장은 “미래 유망 기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퍼스트 무버의 토대가 되는 기초연구를 폭 넓게 지원하여 단기적인 패스트 팔로워에 머무르지 않고 장기적으로 새로운 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정책 도입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지훈 한국화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이공게 인재는 국가 필수 인력이지만 국가와 사회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으며, 전문가로 성장하는 과정과 직업의 안정성은 완전히 개인 노력의 결과로만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채승병 한양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겸임교수는 “이공계 인재에 대해 기업은 초과 보상과 기회 제공에 역점을 두고 정부는 심리적 안정감 확보에 역점을 두는 등 정교한 역할 분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순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국장은 “이공계에 대한 진학촉진과 함께 박사급 인재 1만 명과 학부생 15만명을 함께 지원하는 투트랙 정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충권 의원은 “이공계 출신으로서 과학기술인들이 걱정없이 연구에 전념하고,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국민께 알리고, 국가의 핵심성장 동력인 과학기술인이 존중받는 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임기동안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21명이 참석해 '이공계지원 특별법' 개정에 힘을 실었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758.71 ▼15.58
코스닥 814.25 ▲2.13
코스피200 378.66 ▼2.99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131,000 ▼869,000
비트코인캐시 511,000 ▼3,500
비트코인골드 35,170 ▼150
이더리움 4,741,000 ▼32,000
이더리움클래식 32,380 ▼240
리플 865 ▼6
이오스 838 ▼6
퀀텀 3,668 ▼19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102,000 ▼863,000
이더리움 4,743,000 ▼32,000
이더리움클래식 32,430 ▼250
메탈 1,508 ▼14
리스크 1,419 ▼17
리플 865 ▼5
에이다 576 ▼2
스팀 281 ▼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92,132,000 ▼845,000
비트코인캐시 509,500 ▼4,000
비트코인골드 37,380 0
이더리움 4,744,000 ▼30,000
이더리움클래식 32,280 ▼310
리플 865 ▼5
퀀텀 3,704 0
이오타 238 0
ad